동란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란국(東丹國, 926년 ~ 936년)은 발해를 무너뜨린 거란족이 발해 유민들을 통치하기 위해 설치한 괴뢰국이다. '동란국'이란 동쪽에 있는 거란국이라는 뜻이다.

서기 926년 발해를 멸망시킨 요나라태조 야율아보기는 발해 지역을 다스리기 위해 동만주 헤이룽장성 무단장(목단강)에 동란국을 설치하고, 요나라의 태자 야율배가 통치하게 하였다.

당시 상황(기록)으로 볼 때 숲의 바다로 불릴 정도로 밀림이 우거져 잘 다스리지 못했고 그 당시 중국이 5대 십국으로 혼란을 겪고 있던 상황이라 아율아보기는 동란국을 세워 아들 아율배에게 동란국을 통치하라 명했다.

당시의 정치적이 긴장이 야율배야율덕광 사이에서 자라났는데 야율덕광이 야율아보기가 붕어하자 거란의 황위를 취하였다. 그는 후당왕조에 대한 덜 성공적인 원정에서 그의 고향으로 돌아와 그의 형을 수도 후한에서 랴오녕으로 옮기게 하였다. 야율배는 황명을 받아서 북중국으로 달아나 930년 암살을 피하였다. 야율배의 아들은 동란국의 새로운 왕으로 승격되었지만 왕국은 936년 거란 제국에 합병되었다.

발해의 일본과의 우호적인 관계를 지속하기위해서 929년 동란국은 동해 너머로 외교적인 사절단을 보냈다. 그러나 일본의 교토의 황궁은 동란국의 사절을 거절하였다.

출처[편집]

이이화의 〈한국사 이야기 4-남국 신라와 북국 발해〉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