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을 열어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대문을 열어라한국의 어린이들이 즐겨 하는 놀이 또는 그 놀이를 하며 부르는 구전 동요를 일컫는다. 공식적으로 정해진 이름은 없으며 “동대문 남대문”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놀이[편집]

놀이를 시작하면서 술래(‘문지기’라고도 함) 두 명을 정한다. 이때 술래를 남녀 어린이 한 쌍으로 하기도 한다. 술래 두 명이 양손을 맞잡아 ‘문’을 만들면, 나머지 사람들은 노래를 부르며 줄을 서서 앞 사람의 허리를 잡고 차례대로 ‘문’을 지나가길 반복한다. 노래가 끝남과 동시에 ‘문’을 만들고 있던 술래 두 명은 맞잡은 양손을 내려 ‘문’을 닫음으로써 지나가고 있던 한 명을 가둔다. 문에 갇힌 사람은 새로운 술래가 된다.

노랫말[편집]

노랫말은 보통 다음과 같다.

동 동 동대문을 열어라
남 남 남대문을 열어라
12시가 되면은(또는 지나면)
문을 닫는다.

함께 읽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