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학학위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학학위제독학자에게 학사 학위 취득의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국가가 시험에 합격한 사람에게 학사 학위를 수여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로 취득한 학사 학위를 독학사라 한다.

연혁[편집]

  • 1990년 4월 7일 독학에의한학위취득에관한법률 공포 (법률 제4227호)
  • 1990년 6월 20일 중앙교육평가원에 학위검정부 설치(독학에의한 학위취득업무 관장)
  • 1993년 2월 10일 제1회 학사학위 수여(147명)
  • 1998년 1월 1일 "교육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으로 국립교육평가원이 관장하던 독학학위취득업무를 한국방송통신대학교로 이관
  • 2001년 9월 1일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학칙개정으로 "독학학위검정부"를 "독학학위검정원"으로 조직개편
  • 2008년 2월 15일 "평생교육법 전부개정"으로 한국방송통신대학이 관장하던 독학학위취득업무를 평생교육진흥원으로 이관

전공[편집]

  • 국어국문학
  • 영어영문학
  • 경영학
  • 법학
  • 행정학
  • 유아교육학 (3단계부터 응시 가능)
  • 가정학
  • 컴퓨터과학
  • 간호학 (4단계부터 응시 가능)
  • 중어중문학 (2006년도 이전의 학적번호를 부여받은 자에 한함)
  • 수학 (2006년도 이전의 학적번호를 부여받은 자에 한함)
  • 농학 (2006년도 이전의 학적번호를 부여받은 자에 한함)

독학사 취득까지의 과정[편집]

시험 단계는 총 4단계이다. 1단계는 교양과정 인정시험, 2단계는 전공기초과정 인정시험, 3단계는 전공심화과정 인정시험, 4단계는 학위취득 종합시험이다. 각 단계마다 일정한 응시 자격이 있으며, 이들 자격을 만족하면 단계를 건너뛰어도 된다. 4단계까지 합격하면 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시험은 단계마다 일 년에 한 번씩 치러진다.

독학사 취득 효과[편집]

1~3단계 시험 성적은 합격 여부만을 결정하며, 최종 성적은 4단계 시험인 학위취득 종합시험의 성적만이 반영된다. 독학학위제만으로는 학점 인정을 받지 못한다. 예컨대 독학사를 취득했다고 자동으로 140학점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받는 것은 아니다.

독학학위제 문제점 비판[편집]

2003년 9월 3일 교육인적자원부 산하 독학학위검정원이 국회 교육위 소속 한나라당 김정숙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전문대 졸업자나 일반대 중퇴자로 독학학위에 지원한 1만4510명중 1~2년 만에 학위를 취득한 경우는 445명밖에 되지 않는다.[1]

이에 대해 김정숙 의원은 “독학학위 지원자들이 제대로 학위를 취득하려면 6~10년은 걸려야하는데도 독학학위의 학습분량과 소요학습 기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접하지 못하거나 1~2년이면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는 등의 과대광고에 속는 경우가 많다”며 “어려운 사정 때문에 일반대 중퇴자들까지 독학학위 취득에 나서고 있는 만큼 교육부는 제도를 개선하고 운영을 효율화하는 등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1]

통계[편집]

합격자 연령 분포[편집]

2001년 시험에서는 고교 입학 나이인 17세에 법학사 학위를 취득한 사례가 있고,[2] 2002년 시험에서는 74세의 고령자가 행정학사 학위를 취득한 사례가 있었다.[3]

독학학위과정이 시작된 1992년 이후 초창기에는 학위 취득자가 대부분 30대 이상 직장인이었으나 10회 독학사 중에는 20대가 411명으로 54.4%를 차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매년 학위 취득자의 20∼30%는 대학원 진학, 학사편입 등을 통해 학업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4]

2007년도 합격자 전공별, 연령별 통계[편집]

교육인적자원부2008년 2월 4일 서울 양재동 교육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16회 독학사 학위수여식을 열고 2007년도 학위취득 종합시험에 합격한 778명에게 학위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1992년에 제1회 학사학위 취득자 147명을 배출한 이래 독학사 학위 취득자는 2008년 2월까지 총 1만685명으로 늘어났다.[5]

16회 학위수여식에서 학위를 받게 된 778명 중에는 유아교육학 전공이 223명으로 가장 많고 영어영문학 104명, 간호학 84명, 컴퓨터과학 82명, 국어국문학 81명, 법학 67명 등이었다. 연령은 26~30세가 242명, 25세 이하 132명, 31~35세 114명, 36~40세 114명 등이었으며 51세 이상 고령자도 50명이나 됐다.[5]

주석[편집]

  1. 불황에 독학사 지원 급증, 문화일보, 2003.9.3.
  2. 독학사 최종합격 755명 학위수여식, 동아일보, 2002.2.7.
  3. '배움 향한 열정' 앞엔 장애도 나이도 없었다..독학사들의 '인간승리', 한국경제, 2001.2.13.
  4. “再修 대신 독학사 선택”, 국민일보, 2002.2.20.
  5. `나홀로 공부' 독학사 1만명 돌파, 연합뉴스, 2008.2.4.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