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카이 촌 방사능 누출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카이 촌 방사능 누출 사고
날짜 1999년 9월 30일
시간 10시 35분
위치 이바라키 현 나카 도카이 촌
좌표 북위 36° 28′ 47.00″ 동경 140° 33′ 13.24″ / 북위 36.4797222° 동경 140.5536778° / 36.4797222; 140.5536778좌표: 북위 36° 28′ 47.00″ 동경 140° 33′ 13.24″ / 북위 36.4797222° 동경 140.5536778° / 36.4797222; 140.5536778
수중 핵분열 연료를 둘러싼 체렌코프 효과

도카이 촌 방사능 누출 사고(東海村放射能漏出事故)는 1999년 9월 30일 오전 10시 35분경 일본 이바라키 현 나카 군(那珂郡) 도카이 촌(東海村)에 있는 핵연료 재처리 회사인 "주식회사 JCO(제이씨오)"에서 핵연료 가공 공정 중에 발생한 일본 원자력 사업 사상 첫 임계 사고이다. 국제 원자력 사고 척도 중 4등급에 해당한다.[1]

개요[편집]

1999년 10월 1일 일본 이바라키 현 도카이무라 우라늄 처리공장에서 방사능이 유출되어 49명이 피폭되었다. 일본 원자력 사업사상 첫 임계사고로 기록된 이 사건은 원전연료로 사용될 우라늄을 가공처리하는 민간업체 JCO 도카이사업소 직원들이 침전용 탱크에 규정보다 훨씬 많은 우라늄 용액을 주입, 이것이 연쇄핵분열(임계현상)로 이어지면서 일어났다. 사고 직전 주입된 우라늄 용액은 통상 주입용액량의 7배에 가까웠다. 방사선 누출 정도는 레벨 4로 1979년 미국 스리마일 원전사고의 레벨 5보다 불과 한 단계 낮았다. 일부 피해자의 방사선 피폭량은 1945년 히로시마 원폭 피폭자나 원전 사상 세계 최악의 방사선 누출사고였던 1986년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사고의 피폭자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2]

사고 발생[편집]

원전 연료로 쓰이는 우라늄을 가공 처리하는 민간업체 JCO 도카이 사업소는 작업 속도에 집착, 정상적인 제조법을 무시하고 4년 전부터 자체 작업 지침서를 편법으로 만들어 우라늄을 가공해왔다. 우라늄 용액은 용해탑 저장탑 침전용 탱크를 거치면서 농도와 양을 철저히 관리하도록 되어있으나, 스테인레스 용기에서 수작업으로 우라늄 분말과 질산을 배합, 이 용액을 침전용 탱크에 그대로 주입했다. 이 과정에서 통상치(2.4kg)의 7배(16kg) 정도를 침전용 탱크에 주입했다. [3] 직원은 “파란 불꽃이 이는 것을 보았고, 그 순간부터 기분이 나빠졌다”고 밝혔다.[1] 방사선에 노출된 작업원 3명 중 2명은 신출내기였다. JCO의 전환 시험동에서 데스크 작업을 시작하려하던 요코카와 유타카(당시 54세)는 얇은 벽이 하나 있는 작업실에서 날카로운 소리와 창백하게 빛나는 푸른 빛을 보았다. 그 방에는 시노하라 마사토(당시 39세)와 오오우치 히사시(당시 35세)가 작업하고 있었다. 임계경보가 울리는 것을 듣고 요코카와는 “임계다 나와라”라고 외쳤다.[4]

정부와 이바라키 현은 11시 33분 사고 후 1시간이 지난 후에야 공장 주변에서 규정치의 2만배 가까운 방사선이 누출되는 상황에서 “현장 작업원이 방사선에 좀 노출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방사선 노출연락을 받지 못한 소방본부 구조대는 방호복도 입지 않고 출동하는 바람에 구조대원 중 3명이 피폭자가 되었다. [5] 이후 우라늄 용액을 양동이로 퍼부어 왔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일본의 안전신화 붕괴를 상징적으로 보여주었다.[6]

사고 후[편집]

사고 직후 공장 주변에 있던 21개 방사선 감시장치 중 적어도 두 곳에서 통상 측정치의 4,000배가 넘는 0.84밀리시버트의 방사능이 검출되었다. 사고발생 4시간이 지난 오후 3시 30분 경 사고 현장에서 반경 350미터 이내의 주민 40세대에게는 공공시설로 대피가 시작되었고, 오후 5시 현장 주변 방사선 측정치가 3.5~4 밀리시버트로 나오면서 반경 500미터 이내의 주민에게 대피범위가 확대되었고, 그 뒤 10킬로미터 이내의 주민에게확대되어 옥내 대피, 환기 장치 정지 등이 내려졌다. 정부대응 첫 보고가 오부치 게이조 총리에게 전달된 것은 사고 2시간 뒤, 과학기술청이 관계부처 회의를 소집한 것은 3시 반경이였다. 결국 정부 대책본부가 설치된 것은 사고발생 11시간이 지난 9월 30일 오후 9시경이였다.[5] 또한 주변의 국도와 현도, 철도 등을 폐쇄하고, 육상자위대에 재해 파견을 요청하는 조치가 내려졌다.

10월 1일 오전 3시 30분에 사고 용기에 든 냉각수를 뽑아내기 위해 밸브를 열고 배관을 부수었으며, 원자력 안전위원회는 약 3시간 작업 후 오전 6시 20분에 핵분열 반응을 촉진하는 중성자가 측정에서 거의 사라졌다고 발표했다.[1] 10월 1일 사고발생 51시간 만에 핵 분열반응이 일단 멈춘것을 학인하고 사고현장 주변지역 규제조처를 전면해제하였다.[7]

결과[편집]

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1시버트 이상의 방사선 피폭을 당하였다. 사고현장에서 피폭당한 3명을 포함한 총 방사능 피폭자는 당시 49명으로 발표되었으나, 주변 주민까지 총 피폭자는 666명이였다.[4]

그 해 11월 21일 오오우치 히사시는 도쿄대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피를 만드는 조혈세포가 상당부분 파괴되고 피부의 70% 이상이 깊은 화상을 입고 결국 폐, 간, 신장 등의 기능이 떨어지면서 사망하고,[6] 시노하라 마사토는 다음 해 4월 27일에 사망했다.

2003년 3월 3일, 미토 지방법원은 관련자 6명에게 집행유예, 주식회사 JCO에는 100만엔의 벌금을 선고했다. 주식회사 JCO는 이 사건으로 인해 문을 닫았다.

증언[편집]

현장에서 피폭당한 3명 중 유일한 생존자인 요코카와 유카타는 2005년 인터뷰에서 사고원인은 ‘무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사고 1년 전 특별조(special crew 스페셜 크루[*])의 부장으로 연료용 우라늄 용액 제조에 종사하게 되었는데, 그 때 이미 물통의 사용 등에 관한 매뉴얼에 대한 위법한 작업이 일상화 되어 있었다. 경험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고농도 우라늄 용액을 취급하게 됐지만 회사에서 임계 위험성에 대한 지도는 없었다. 우라늄이 액상이라면 대량으로 침전조에 넣어도 괜찮다고 믿었다고 말했다.[4]

주석[편집]

  1. 가공 공정은 원료인 산화 우라늄 분말을 순도가 높은 질산 우라늄 화합물 용액으로 만든 다음 불순물울 조금씩 제거하면서 순도를 높여가는 작업이다. 한승동 특파원. "일본 핵사고 사고발생부터 수습까지", 《한겨레》, 1999년 10월 2일 작성. 2012년 4월 8일 확인.
  2. 컴퓨터·환경·첨단·지구과학/환경/지구환경의 변화/환경오염의 실례/일본 도카이무라 방사능 유출, 《글로벌 세계 대백과》
  3. 권순활 특파원. "일 방사성물질 누출 사고원인과 파장", 《동아일보》, 1999년 10월 2일 작성. 2012년 4월 8일 확인.
  4. 글로벌 동향 브리핑 - JCO 임계사고 생존자 무지가 원인이었다고 진술. KISTI 미리안 (2005년 10월 1일). 2012년 4월 9일에 확인.
  5. 권순활 특파원. "초보적 실수 대응허술", 《동아일보》, 1999년 10월 4일 작성. 2012년 4월 8일 확인.
  6. 심규선특파원. "원자력개발 첫 사망사고 日 안전신화 붕괴 충격", 《동아일보》, 1999년 12월 23일 작성. 2012년 4월 8일 확인.
  7. 한승동 특파원. "일 방사능 누출사고 곳곳 후유증", 《한겨레》, 1999년 10월 4일 작성. 2012년 4월 8일 확인.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