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고 헤이하치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고 헤이하치로
1848년 1월 27일 ~ 1934년 5월 30일
Tōgō Heihachirō.jpg
태어난 곳 일본 일본 가고시마 현
죽은 곳 일본 제국 일본 제국 도쿄
별명 침묵의 제독, 바다의 도고, 동양의 넬슨
복무 Naval Ensign of Japan.svg 일본제국 해군
복무 기간 1863년 ~ 1913년
최종 계급 元帥徽章.svg 원수 해군대장
주요 참전 청일 전쟁
러일 전쟁

도고 헤이하치로(일본어: 東郷平八郎 (とうごう へいはちろう), 1848년 1월 27일 ~ 1934년 5월 30일)는 일본 제국 해군의 제독이다. 그는 정계에 진출하지 않고 순수한 군인으로서 일생을 마쳤다. 일본인은 그를 '군신'으로 여기며, 별명으로 '동양의 넬슨(The Nelson of the East)'이 있다.

개관[편집]

성장 과정[편집]

도고 헤이하치로는 일본의 현재 가고시마 현인 당시 사쓰마 번의 작은 마을인 '가노야'에 있는 무사 가문에서 태어났다. 그 남자의 집안은 13세기부터 무사 집안이었으며, 이런 전통의 영향으로 도고 헤아하치로도 무예을 좋아했다. 그러나 이웃 사람들에게서 '반항아'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반항이 잦았다. 도고 헤아하치로는 이후 자신의 능력을 더는 반항으로 낭비하지 않고 제대로 발휘하려고 대포를 다루는 기술을 배워서 '사쓰마' 지역의 다이묘시마즈 다다요시의 휘하 사무라이가 되었다. 그러던 중 1863년 어느 날, 그 남자는 "앞으로 있을 외세의 침략에서 조국 일본을 수호하려면 먼저 막강한 해군력을 육성하여야 한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영국 유학[편집]

메이지시대 해군 장교로 1871년에서 1878년까지 영국의 포츠머스에 관비 유학한다. 도고는 당초 철도 기술자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었다. 영국 관비 유학때 처음에는 오쿠보 도시미치에게 "유학을 시켜주세요"라고 간청하지만 거절당했다. 나중에 도고는 오쿠보가 자신에 대해 "헤이하치는 수다쟁이라서 안된다"라는 감상을 타인에게 전해 듣고 과묵하려고 노력했다. 나중에는 "침묵의 제독"라는 평가를 얻게 되었다. 오쿠보 다음에 사이고 다카모리에 간절히 부탁해 영국 유학을 결정했다.

당초 다트머스 왕립 해군 사관학교에 유학을 희망했지만 영국측의 사정으로 허용되지 않고 Gosport에 있는 해군 학원 버니 아카데미에서 배운 후 상선 학교 우스터 협회에서 배우게된다. 유학에서는 'To go, China (중국으로 가라)"라고 조롱하는 등 고생이 많아 수다쟁이였던 성격은 완전히 과묵해져 버렸다. 그러나 미야코만(宮古湾)해전에 ​​참전했다고 말하자 일약 영웅으로 취급되었다.

유학중에 국제법을 배워 청일 전쟁 때 방호 순양함 "나니와"의 함장으로서 정선 경고에 불응하는 영국 상선 "고쇼우호"을 격침해 국제법을 위반하지 않은 판단을 하였다. 이러한 침착한 판단력이 훗날 연합 함대 사령 장관 인선되는 요소가 되었다.

귀국도중 사이고 다카모리가 서남전쟁을 일으켜 자해한 것을 안 도고는 "만약 내가 일본에 남아 있다면 사이고씨 밑에서 전사했을 것"이라고 말하고, 사이고의 죽음을 애도했다 라고 한다. 실제로 도고의 친형인 오구라 소쿠로는 사츠마군3대대9소대장으로 서남 전쟁에 종군해 성산공방전에서 자결하였다.

하와이에서 구데타[편집]

메이지 26년 (1893년) 하와이 왕국의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이 미국과의 불평등 조약을 철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에 반발한 미국인 농장주들이 해병대 160 명의 지원을 받아 쿠데타를 일으켜 왕정을 타도하고 "임시 정부"를 수립했다. 이때 일본은 일본인 보호를 이유로 도고 이끄는 순양함 "나니와" 외 2척을 하와이에 파견해 호놀룰루 군항에 정박시켜 쿠데타 세력을 위협했다. 여왕을 지지하는 원주민들은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고한다. 또한 하와이 주재일본인도 여왕지지파에 공감했다. 그러나 미국에 의한 하와이병합은 메이지 31년 (1898년)에 이루어졌다.

청일전쟁[편집]

도고 헤이하치로(1877년)

메이지 27년 (1894년)의 청일전쟁에서는 "나니와"함장을 맡아 호토오키 해전 (고쇼우호 사건) 황해 해전, 아까이에이 해전에서 활약한다. 아까이에이 해전후 소장으로 진급하는 동시에 상비함대 사령관이 되지만, 전시 구성을 때문에 실제로는 연합함대 제1유격대 사령관으로 호우코쇼섬 공략 전에 참가.

러일전쟁[편집]

두 번째로 참가한 러일전쟁 당시 러시아는 발틱 함대를 보유한 해군 강국이었고 일본조차도 패배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위기였으나 러시아 해군에게는 심각한 흠이 있었다.

러시아 해군은 함장과 해군 제독들의 무능과 일부 관료들의 예산 횡령이 잦았고 제독들이 귀족 출신에다 힘든 훈련도 제대로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즉, 러시아 해군은 세계 최강이라 불리던 발틱 함대를 보유했다는 장점이 있었는데도 제독들의 무능, 낮은 도덕성, 민중인 병사들과의 계급상 대립, 미숙한 군사 능력이라는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발틱 함대와 관련하여 부정부패에 물들지 않은 사람은 '지노비 로제스트벤스키'가 유일했다. 그 남자는 황제의 허락으로 발틱 함대를 이끌고 일본과 싸웠으나 패배하였다.

그 이유는 국가 대부분이 '大艦巨砲主義 (대함거포주의)' 즉, '거대한 대포를 탑재한 몸집이 큰 전함으로 해상에 있는 표적을 일소한다'는 생각에 매몰되었기 때문이다. 당시에는 지금과 달리 일만여 톤의 거대한 몸체 전함들과 전함보다는 작지만 속도가 빠른 순양함을 건조하던 시대였지만, 도고 헤이하치로는 달리 생각했다. 영국과 프랑스를 위시한 여러 제국이 포탄 개량에서 포탄이 적 전함의 장갑 관통에 중점을 두었던 사정과 다르게 일본은 포탄의 폭발력과 화재를 일으키는 능력을 역점으로 하여 화약 '시모세'를 개발하였고 이 포탄은 두께는 작지만 화약을 속에 많이 넣었으므로 폭발력이 강하여 러시아 군함에 쓰던 부식 방지용 페인트는 '시모세' 한 대 맞고 쉽게 화염에 휩싸일 정도로 을 무력화시키는 능력이 탁월하였다. 더구나 해로를 너무 길게 잡아서 병력이 지치게 한 러시아 해군의 실수도 패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