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리빙스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데이비드 리빙스턴

출생 1813년 3월 19일(1813-03-19)
스코틀랜드 스코틀랜드 사우스라나크셔 주 블랜타이어
사망 1873년 5월 1일 (60세)
영국 영국령 로디지아 방웨울루 호 근처
사인 말라리아이질 원인의 내부 출혈
매장지 영국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
국적 영국 영국
별칭 리빙스턴 박사
경력 중앙 아프리카 탐험
종교 회중 교회

데이비드 리빙스턴(David Livingstone, 1813년 3월 19일 ~ 1873년 5월 1일)은 스코틀랜드조합교회(Congregationalist) 선교사이자 탐험가이다.

생애[편집]

선교에 대한 열망[편집]

1813년 스코틀랜드에서 전통적인 노동자 계급의 아들로 태어났다. 리빙스턴의 가정은 두세대에 걸쳐 스코틀랜드의 블랜타이어의 방적공장에서 일해 왔으며, 그의 아버지 니일은 (茶)를 파는 행상으로 일했다. 18-19세기 영국에서는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의 열정적인 선교활동에 의해 교회 선교회(Church Mission Society, CMS)[1]나 런던 선교회등의 선교회들이 설립되고 있었는데, 소년 리빙스턴도 중국 의료선교사를 꿈꾸고 있었다. 그는 방적공장에서 일하면서 독학하여, 글래스고의 앤더슨 대학교에 들어가서 신학의학을 공부했으나, 아편 전쟁때문에 중국에 선교사로 갈 수 없게 되었다.

선교활동[편집]

아프리카 선교사인 로버트 모팻의 영향으로 1840년 런던 전도 협회의 의료 전도사로서 아프리카로 떠났다. 1841년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에 도착하여 니그로 부락에 머무르면서 복음 전도,원주민 문화의 연구 등을 시작하였다. 1849-1856년, 제1회 탐험을 시작하여 칼라하리 사막 횡단, 1849년 느가미 호의 발견, 1851년 잠베지 강 발견, 1855년 빅토리아 폭포 발견 및 아프리카 횡단에 성공하였다. 귀국하여 <전도 여행기>를 발표하였다.

1858년 켈리마네 주재 영국 대사가 되었으며, 영국 정부의 원조를 얻어 중앙 아프리카 탐험 대장이 된 그는, 6명의 대원을 이끌고 잠베지 강 유역을 조사하던 중에 포르투갈 사람들의 노예 매매를 보고 이에 간섭하여 수백명의 노예를 해방시켰다. 이 때문에 포르투갈영국간에 말썽이 생겨 영국 정부에서 리빙스턴에게 탐험 중지 명령을 내렸다. 1866년 왕립 지리 협회의 의뢰를 받아 다시 아프리카로 떠나 므웨르 호뱅웰루 호 등을 발견한 후, 탕가니카 호반 우지지에 도착하였다. 1871년 여기서 열병에 걸려 사경에 빠졌으나 11월 스탠리의 수색 탐험대를 만나 극적으로 구조되었다. 그 후 스탠리 일행과 함께 탕가니카 호 북부 지역을 여행하였다. 이듬해 스탠리와 작별하고 탐험을 계속하였다.

죽음[편집]

1873년 5월 1일 극도의 쇠약과 병으로 뱅웰루 호반에서 사망하였으며, 아프리카 사람들은 그를 미이라로 만들었는데, 현재도 그의 심장은 영국 왕립지리학회에서 보존하고 있다는 설이 있으나 잠비아 북부의 치푼두라는 동네의 족장인 치탐보의 집 무푼두 나무아래에 묻혀있다. 그것은 리빙스턴을 미이라로 만들기 위해 그의 장기를 모두 꺼내어야 했고 무푼두 나무아래에 고이 모셨으며 시신은 방부처리를 하고 햇빛에 보름동안 건조, 미이라로 만들었다. 그리고 약 2,000Km의 거리를 이동하여 지금의 탄자니아 수도 다르에스살람까지 운구했다. 운구하는 과정에 많은 위험과 어려움, 그리고 생명의 위협까지 느끼면서 많은 이들이 도망을 갔지만 오직 잠비아의 두 청년 추마(Chuma)와 수시(Susi)는 끝까지 리빙스턴의 시신을 지켰다고 한다. 장례는 성공회 교회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국장으로 치러졌다.

비판[편집]

그는 아프리카상인군대가 드나들도록 하여 기독교 선교활동을 쉽게 하겠다는 즉, 아프리카를 영국의 식민지로 만들어 선교사들이 쉽게 드나들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었다. 실제로 리빙스턴의 탐험으로 발견된 지역[2]은 모두 영국 식민지가 되었다. 더구나 리빙스턴은 아프리카 사람들을 자신과 동등한 인간이 아니라, 기독교 전파로 계몽해야 할 자신보다 못한 존재로 여겼다. 물론 이러한 사고는 리빙스턴만 갖고 있었던 것은 아니고, 아프리카를 검은 대륙이라고 낮춰 부름으로써 식민통치를 정당화하려는 제국주의 시대 유럽인들의 사고방식이었다.[3]

주석[편집]

  1. 18세기 영국 성공회복음주의자들이 해외선교를 위해 세운 선교회이다. 아시아에도 CMS의 선교센터가 있는데, 한 곳은 싱가포르, 한 곳은 대한민국에 있다. 한국의 CMS 선교센터는 대한성공회 사제인 나성권 시몬 신부가 연락사무소의 실무를 맡고 있다.
  2. 잠베지 강 유역 등
  3. 《에세이 세계사》/일본 대월서점 편집위원회 저/백산서당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