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오브 파이터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더 킹 오브 파이터즈》(The King of Fighters, ザ・キング・オブ・ファイターズ)는 일본의 게임 개발사인 SNK에서 개발한 대전격투 게임이다. 기존에 만들어진 대전격투 게임과 액션 게임의 주인공들이 3:3 팀으로 격투를 벌인다는 설정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용호의 권아랑전설 등 기존의 인기게임 주인공들, 사이코 솔져, 이카리와 같은 고전 액션게임의 주인공들이 등장했다. 기존의 캐릭터와 오리지널 캐릭터가 조화되어 3인이 한 팀을 이루어 격투를 벌인다는 설정은, 기존의 격투게임과는 차별화된 게임방식이었다. 1994년 첫 작품 이후로, SNK는 더 킹 오브 파이터즈라는 이름과 3:3 격투라는 메인 테마는 지키면서 95, 96 등 1년에 한 편씩 신작을 출시했다. 다만 1999년도 이후에는 3:3에서 4:4의 시스템(3:3에 공격 한 번 해주고 다시 퇴장하는 스트라이커 1명 추가, 2001에는 인원조정이 가능함)이 도입되고 KOF2001을 끝으로 다시 2002부터는 3:3방식으로 바뀌었다. 2003년, 10번째 작품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3 이후로는 연도를 버리고 대신 번호를 붙여서 그 다음해에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I(일레븐)이라는 타이틀로 나왔다. 2D 격투게임뿐 아니라, 3D, 카드게임, 미니게임 등 여러가지 파생된 게임들을 만들었다.

컨셉[편집]

SNK 자사의 게임인 용호의 권, 아랑전설을 바탕으로 펼쳐지는 드림매치. 과거 용호의권, 아랑전설에 등장한 바가 있는 The King of Fighters라는 격투대회를 가져와 새로운 게임으로 제작하였다. 각 나라의 예선을 돌파한 3명씩 팀을 이루어 대결을 펼친다. 3부작마다 스토리와 시스템이 변하며 그 뒤 스토리가 없는 드림매치 작품이 나왔다. 초반엔 로봇들의 횡스크롤 액션 게임이었다. 시작은 팬서비스 작품이었으나 현재는 SNK 플레이모어의 주력 상품

역사[편집]

오리지널 시리즈[편집]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4 : 기존의 SNK의 게임 시스템인 공격게이지 모으기, 초필살기가 그대로 나왔으며 여기에 아랑전설2의 로렌스 블러드가 사용하던 공격 회피하기라는 시스템이 이식되어 발매되었다. 무엇보다 3:3 대결이라는 새로운 대결방식으로 나와 당시 1VS1 게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을 제공해주었다. 게임자체는 실험적인 성격이 강한 드림매치였으며 아랑전설의 세계관을 베이스로 하되 원래 설정대로라면 시간적 차이가 나는 용호의 권, 아랑전설을 가상의 한 시대로 묶어넣어 정통 세계관과는 전혀 다른 독자적인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외전 형태로 제작되었다. 이 밖에도 최종 보스 루갈을 만나기 전 CAPCOM 사와 본격적으로 마찰을 빚는 문제의 데모화면(가일과 고우키의 석상)등 게임 외적으로 많은 이슈를 낳았다. 동시에 트레이드 마크나 다름없던 밸런스 문제, 각종 버그 등은 이 첫 작품부터 본격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급조된 게임답게 아랑전설과 용호의 권 출신 캐릭터, 보스 루갈을 제외하고는 필살기가 3~4개에 불과했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5 : SNK를 한국에서 만큼은 NO.1으로 올려넣은 게임. 역대 시리즈 사상 열기면에서는 최고라고 평가받는다. 자신의 팀을 이루는 3명의 캐릭터를 팀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팀 에디트' 시스템을 도입하여 진정한 드림매치를 구현한 것도 이색적이다. 시스템은 전작과 큰 차이는 없으나 회피 이후 공격이 추가되었다. 그러나 이 회피공격 덕분에 쿄와 이오리 같은 특정 캐릭터가 너무 강하여 밸런스 문제를 야기시켰다. 그리고 숨겨진 캐릭터로 중간보스 쿠사나기 사이슈, 오메가 루갈까지 등장하여 역대 최악의 밸런스라는 오명을 듣기도 했다. 동시에 대미지 보정에서도 문제가 있었고(일반 필살기로도 체력의 70% 이상 소모) 게임상의 각종 무한성 콤보, 버그 등은 여전해서 완성도 측면에서는 떨어지는 편이지만 결정적으로 게임의 순수한 재미라는 측면에서는 절대 유저들을 배반하지 않으며 SNK사의 최전성기를 이루어낸 게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KOF 13 출시전까지 가정용 버전 판매량이 시리즈 중 가장 높았던 작품으로 기록되고 있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6 : '용호의 권 : 외전'의 대 실패로 인해 발매예정일이 상당부분 앞당겨 급히 출시되었다. 일설에는 고베대지진으로 완성도가 떨어진다고 알려져있으나 고베대지진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짧은 시간에 그래픽을 포함해 많은것을 바꾸면서 완성도가 비교적 떨어지는 편. 시스템으로는 제자리에서 공격을 회피하는 시스템을 없애고 전방, 후방구르기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가장 큰 문제점은 쿄를 비롯한 거의 대부분의 캐릭터들의 장풍이 전부 없어지고 제자리 기공형태로 바뀌어 캐릭터들의 성능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5에서 명성을 날리던 쿄는 최악의 캐릭터가 된 반면 이오리는 단독으로 최강의 캐릭터가 된다. 이후 현재까지의 KOF 시스템의 초석이 되었으며 언제나 급진적인 변화로 인해 흥행에 실패한 바 있는 SNK의 3번째 징크스도 그럭저럭 돌파해냈다. 하지만 커맨드 입력의 문제나 타격감의 부재 등은 옥의 티.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7 :국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시리즈이다. 캐릭터들이 전체적으로 강력한 편이며 전작에 비해 커맨드 입력이 많이 너그러워지면서 접근성도 높아진 시리즈. 플레이어가 버튼을 눌러 게이지를 모으던 기존의 시스템인 엑스트라 모드와 함께 공격시에 자동으로 게이지가 모이는 스톡 시스템인 어드밴스트 모드를 택일하여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첫번째 스토리인 오로치 시나리오가 종료되었으며 오로치와 쿠사나기, 쿠시나다 등 백 스토리 라인이 완전히 추가되었다. 캐릭터는 기존의 인기캐릭터와 오리지널 캐릭터가 참전했고 부가적으로 일본 현지에서 팬 투표로 통해 뽑힌 스페셜 팀(야마자키, 블루 마리, 빌리 칸)이 추가되었다. 폭주 이오리, 폭주 레오나등 보스캐릭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었기에 대전게임으로서는 밸런스면에서 아쉬운 점이 많았던 작품. 킹 오브 파이터즈와 SNK의 전성기의 끝을 보여주는 작품. 각성 오로치팀, KOF94 쿄등, 같은 기본기를 공유하면서 필살기만 다른 어나더 형태의 캐릭터가 최초로 등장한 시리즈이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 3년간 진행된 오로치편을 끝내고 차기작을 발매하기 전 1년간의 휴식기를 갖기 위해 발매된 스토리가 없는 시리즈. 드림매치라는 컨셉으로 기존에 삭제되었던 캐릭터가 새로이 추가되었으며 시리즈 최초의 보스였던 루갈 번스타인이 다시 등장하게 되었다. 97의 인터페이스를 거의 그대로 계승하고 있고 시스템 역시 97의 어드밴스트, 엑스트라 모드를 개량한 정도이지만 게임 내적으로는 많은것이 변화하였다. 97에서 시험삼아 도입된 어나더계열의 캐릭터가 본격적으로 추가되어 많은 캐릭터를 96 이전의 성능이나 다른 성능으로 사용해볼수 있게 되었다. 96부터 바뀐 새로운 시스템의 기반을 다졌으며 전성기였던 KOF의 인기와 맞물려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시리즈.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9 : 주인공의 교체와 더불어 새로운 시즌을 표방한 시리즈. 3:3 격투 스타일을 유지하되 캐릭터는 4명을 선택하여 스트라이커라는 도움 캐릭터를 별개로 설정하는 독특한 4:4 시스템을 도입했다. 98까지 존재하던 어드밴스트와 엑스트라 모드를 혼합하여 개량한 시스템을 적용하였으며, 기존의 MAX모드발동 시스템 역시 개량을 거쳐 카운터모드, 아머모드라는 두가지 형태로 갈라지게 되었다. K'라는 신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며 쿄와 이오리가 숨겨진 캐릭터로 등장한다. 다소 어두워진 분위기와 낯설어진 게임성으로 호와 불호가 나뉘어졌고 역시 짧은 기간에 많은 변화를 거치다보니 밸런스나 버그문제가 두드러지는 편이다. 이후 KOF'99 에볼루션이라는 이름으로 대폭 개량되어 드림캐스트로 발매되었으며 좋은 평을 받았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0 : 스트라이커 시스템을 더욱 활용성있게 발전시켰다. 전작에서 유저들에게 지적된 구르기 시스템을 원래대로 돌려놓았고 카운터 모드와 아머 모드를 한층 강화시켰다. 스트라이커 시스템을 더욱 발전시켜 어나더 스트라이커, 매니악 스트라이커등, 한명의 캐릭터당 여러종류의 스트라이커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으며 SNK의 다양한 캐릭터들이 스트라이커로 대폭 추가되었다. 2D 도트그래픽 연출이 매우 화려해졌으며 배경음악과 더불어 좋은 평을 받았다. 쿨라 다이아몬드가 처음 등장하는 작품. 아케이드 버전, 가정용 네오지오 버전에 한해서 SNK가 직접 발매한 마지막 KOF 시리즈이기는 하나, 마지막으로 제작한 작품은 아니다. 이후 타기종으로의 이식 및 발매는 플레이모어(현 SNK 플레이모어)로 통일된다. 한국에서는 가정용 콘솔 최초로 플레이스테이션 2 버전이 부분 한글화 되어 정식 발매되었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1 : 2001년 말에 발매된 시리즈. 대전 캐릭터와 스트라이커 캐릭터의 숫자를 선택할 수 있는 택티컬 오더 시스템을 도입하여 시리즈 최초로 4:4가 가능해졌다. 스트라이커로 내려간 캐릭터들의 숫자가 많아질수록 최대로 모을 수 있는 파워게이지의 숫자와 길이, 그리고 방어력에 강화 보정이 붙게된다. 전작과 달리 스트라이커를 직접 파워게이지를 소비하여 호출할 수 있게 되었으며 여러명을 호출하여 콤보에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업체 이오리스가 SNK와 파트너쉽을 맺고 제작 지원을 하였으며 게임 제작은 SNK의 계열사인 브렛쟈 소프트를 중심으로 하여 개발되었다. SNK의 이름으로 제작한 최후의 KOF 시리즈이며, SNK는 아케이드판의 마지막 로케테스트까지 마치고 도산하였다. SNK 도산후에 아케이드 버전과 가정용 네오지오 버전은 SNK의 계열사였던 선 어뮤즈먼트가 발매를 담당한다. 이후 타기종의 이식 및 발매는 플레이모어(현 SNK 플레이모어)가 맡게된다. 이오리스의 제작 협력으로 인하여 시리즈 최초로 아케이드 버전부터 완벽 한국어 자막을 지원하며, 이후 플레이스테이션 2 버전 역시 한국어자막으로 정식 발매된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2 : 스트라이커 없는 정통 3:3 대결로 회귀했다. 다양한 기술들로 캔슬이 가능한 '어디서나 캔슬'이 도입되어 화려한 콤보들이 가능해졌다. 일본에서도 인컴순위 2위를 기록하는 등 많은 인기를 끌었다. 이오리스와의 합작으로 KOF 2001 때보다 이오리스의 참여도가 높아졌다. 2001 때와 마찬가지로 계열사인 브렛쟈 소프트를 주축으로 개발하였으며, SNK의 지적재산권을 이어받은 플레이모어(현 SNK 플레이모어)의 이름으로 제작된 첫 KOF 시리즈이다. 용량 문제로 삭제된 기술이 있고, 스트라이커가 없는 작품이지만 등장하는 캐릭터 수가 많고 용량이 크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이오리스의 협력에 의해 아케이드 버전부터 한국어 자막을 지원하지만, 전작보다 번역이 매끄럽지 못하고, 정식 발매된 가정용 버전은 한국어 자막을 지원하지 않는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3 : KOF 시리즈 중 공식적으로 연도식 넘버링을 마지막으로 사용한 작품. 3:3 대결에서 대결 중 캐릭터를 플레이어 마음대로 교체할 수 있는 태그 시스템을 도입하였다. 탈력감 시리즈(SVC 카오스, KOF 03, 네오지오 배틀 콜로세움) 2번째 작품으로, 애쉬라는 새로운 주인공과 오로치의 힘을 서양의 오로치적인 존재에게 사용하려는 적이 등장하는 스토리 라인은 호평을 받았으나, 갑자기 많은것을 바꾸면서 일어난 밸런스 문제와 버그 등 불안정한 게임성은 많은 비판을 받았다. MVS 기판으로 제작된 최후의 시리즈이며, 가정용 네오지오 역시 이 작품을 마지막으로 한다. 플레이모어에서 사명을 바꾼 SNK 플레이모어가 발매하였으며, 제작은 브렛쟈 소프트와 선 어뮤즈먼트가 합병한 SNK 플레이모어의 계열사인 SNK 네오지오에서 맡았다. 이후 SNK 플레이모어는 계열사인 SNK 네오지오를 흡수합병하고, KOF 시리즈의 개발, 발매, 이식을 모두 SNK 플레이모어의 이름으로 통일한다. 이 작품부터 SNK 플레이모어 단독 제작이므로 더이상 한국어 자막을 지원하는 아케이드판 KOF 시리즈는 볼 수 없었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I : 매년 발매되는 것을 포기하며, 기판이 MVS가 아닌 아토미스웨이브로 2005년에 나온 정통작. 일레븐이란 뜻의 KOF XI으로 나왔다. 멀티 시프트 시스템이 더욱 강화되어 공격 중 캐릭터를 교체하는 퀵 시프트, 공격을 받는 중에 세이빙 시프트, 가드 중 교체하는 가드 캔슬 시프트로 나뉘었다. 그 외에 열심히 공격을 한 플레이어에게 남은 체력과 무관하게 승리를 판정하는 저지먼트 인디케이터나 체력 근성보정치 등이 추가되어 상당히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선보였다. 또한 PS2로 발매된 가정용 버전은 많은 컨텐츠가 새로 추가되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II : 2008년 5월, 그래픽을 완전히 교체한 시연 영상이 공개되면서 새롭게 변화한 모습에 많은 기대를 받았던 작품. 3:3매치로의 회귀로, XI까지 다듬었던 멀티 시프트 시스템은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다. 2009년 4월 10일 일본판 발매. 높아진 해상도와 호쾌한 연출은 돋보이나 기존 시리즈와 이질감이 큰 시스템, 너무 적은 캐릭터 수, 가정용 컨텐츠를 포함해도 너무나 작아진 볼륨으로 인해 역대 최악의 KOF 시리즈로 평가받게되었다. 화면이 확대되는 연출이 추가되었으나 평가는 좋지 못한편. 아이러니하게도 그래픽의 영향인지 가정용 버전의 판매량은 상당히 높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XIII : 2010년 3월 25일, KOF XIII의 발표회가 개최되었다. XII의 그래픽을 기반으로 과거 시리즈에 가깝게 시스템을 다시 다듬었으며 '3 on 3'배틀을 부활시키고, 'HD모드'와 'NEO MAX 초필살기'를 새로이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스토리가 없던 전작과 달리 KOF 2003부터 시작되었던 애쉬 스토리가 완결된다. 최초 아케이드 버전 출시후에 플레이스테이션 3, XBOX360으로 버전업 되어 이식되었으며, 이후 아케이드로 KOF XIII 클라이맥스라는 이름으로 역이식된다. 시리즈 중 가정용 버전 판매량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높은 완성도와 더불어 좋은 평가를 받는다. PS2 버전 KOF 2001 이후 오랜만에 가정용 콘솔 버전이 한국어 자막을 지원한다.

리메이크 시리즈[편집]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얼티밋 매치 : KOF 시리즈 중 가장 대중성이 좋았던 KOF 98을 리메이크한 작품. 94부터 97까지 KOF에 한 번이라도 등장했던 캐릭터들이 모두 등장한다. 보스 역시 오메가 루갈, 게닛츠, 오로치 중에 한 명이 등장한다. 보스+히든 캐릭터를 포함해 총 64명으로 마블 VS 캡콤 2의 캐릭터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타이토 타잎 X 기판으로 아케이드 버전이 최초 출시됐다. 게임 모드는 ADVENCED와 EXTRA 외에도 이 둘을 적절하게 합친 ULTIMATE 모드까지 3개의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가정용으로는 플레이스테이션 2와 XBOX360으로 이식되었고, XBOX360 버전에 한해 부분 한국어 자막을 지원한다. 이후 중화권을 겨냥하여 PGM2기판을 사용한 英雄버전이 출시되었고 파이널 에디션이라는 부제를 달고 마지막 튜닝 버전이 아케이드로 출시된다. 파이널 에디션 버전은 오직 아케이드판만 존재하였으나 텐센트와 정식계약을 맺어 QQ Game에서 온라인으로 서비스 중이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2002 언리미티드 매치 : KOF2002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서 저작권 관련 문제가 염려되는 기존의 K9999 대신 신캐릭터 NAMELESS가 추가되었다. 보스+히든 캐릭터를 포함해 총 66명으로 98UM의 기록을 재경신, 이 외에 챌린지(노말, 엑스퍼트)모드, 컬러 에디트, 엔드리스 모드 등이 있다. 플레이스테이션 2 전용 소프트로 최초 발매되었고, 이후 각종 버그 수정과 밸런스 조정을 하여 아케이드로 역이식한다. 아케이드판 발매 후에 XBOX360 다운로드 전용 소프트로 아케이드 버전을 이식하였고, 플레이스테이션 2로 아케이드판의 조정사항을 반영한 Ver.투극 버전을 다시 한번 발매한다. 한국에는 XBOX360용 다운로드 버전과 플레이스테이션 2 최초 버전만 정식 발매 되었고, XBOX360 버전에 한해 부분 한국어 자막을 지원한다. 역시 QQ Game에서 온라인으로 서비스 중이다.

등장 캐릭터[편집]

영화, 애니메이션[편집]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영화) : 더 킹 오브 파이터즈를 영화화한 작품이며, 2009년과 2010년 각각 미국과 캐나다에서 개봉하였으나 흥행에 이르지는 못하였다.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OVA) : 더 킹 오브 파이터즈를 애니메이션화한 작품으로 2005년 12월과 2006년 3월 사이에 온라인으로 발매되었으며 총 4편의 개별적인 에피소드로 이루어진 온라인 애니메이션이다.

주석[편집]

  1. 킹오브파이터즈-사무라이쇼다운, 온라인게임으로 올해 출시 허준《아이뉴스24》2012.01.05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