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치페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더치페이(dutch pay) 또는 각자내기[1]는 2명 이상의 단체가 모여 어떤 재화나 서비스에 대해 을 계산할 때, 한 사람이 한꺼번에 계산하지 않고 각 개인이 취한 부분에 대해서 돈을 따로 치르는 계산 방식을 뜻한다. 더치페이는 콩글리시인 속어로 이를 국립국어원에서 순화한 말이 각자내기이다. 영어권에서는 고잉 더치(Going dutch), 더치 트리트(Dutch treat), 더치 데이트(Dutch date)라고 한다. 그 밖에 갹출(醵出)이란 말도 쓰이며 (다만 '갹출'이란 말은 일반적으로 연인 관계에서보다는 업무 관계로 갖는 회식 자리 혹은 업무에서 지출해야 할 돈을 걷는 것을 일컫는 말로 더 자주 쓰인다) 일본어에서 온 속어로 뿜빠이(←일본어: 分配)라는 표현도 있다.

한국에서는 과거 데이트를 하거나 여럿이 식사를 할 때 각자내기를 하지 않고 한 사람이 모든 비용을 내는 경우가 많았는데, 최근에는 각자내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많다.[2]

주석[편집]

  1. “국립국어원 순화어 (각자내기)”. 국립국어원. 2010-10-10에 확인함. 
  2. “(보도자료)‘더치페이’ 대신 ‘각자내기’ 어때요?”. 국립국어원. 2010-07-23. 2010-10-10에 확인함. 시장 조사 기관 트렌드모니터가 20, 30대 미혼남녀 493명을 대상으로 ‘데이트 비용을 각자내기하는 것’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61.5%가 “다소 또는 매우 찬성한다”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