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종교
창시자
나철

대종교(大倧敎)는 한민족의 교조로 여겨지는 단군을 신봉하는 신흥 종교이다. 창시자는 나철로 초기에는 '단군교'(檀君敎)라고도 불렸다. 근본 교리는 성(性)·명(命)·정(精)의 삼진귀일(三眞歸一)과 지(止)·조(調)·금(禁)의 3법이다.

대종교는 종교로 출발하였지만 그 시기가 바로 일제 강점기였던 탓에 종교로서보다는 항일독립운동에 더 많은 공헌을 했다고 여겨지기도 한다.[1] 2010년 현재 전국에 약 3,766명의 신도가 있으며 시교당(詩敎堂, 대종교의 교회)과 수도원 20여곳 등의 조직을 갖추고 있으며 현재 대종교의 4대 경절중광절 · 어천절 · 가경절 · 개천절을 기념하고 있다.

연혁[편집]

대종교는 태고적부터의 민족종교자 세계적종교였으며(옛날에는 『신교』였음.) 근대에 중광한 종교다. 대종교에 따르면, 중광나철이 1905년 서대문역 근처에서 백전(佰佺) 도인으로부터 대종교의 경전이 된〈삼일신고(三一神誥)〉와〈신사기(神事記)〉를 전해 받고, 1908년 도쿄에서 두일백(杜一白) 도인으로부터〈단군교포명서〉를 받았으며, 이를 계기로 대종교를 일으켰다고 한다.[2] 나철은 일본이 한국에 대한 간섭과 강박이 날로 심해지자 이를 항의하고자 4차에 걸쳐 일본으로 건너갔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귀국하여 구국운동이 몇 사람의 정객만으로는 이룩될 수 없음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다. 여기에서 그는 국가의 기틀을 튼튼히 하고 민족을 부흥시키는 원동력은 민족의식을 일깨우는 데 있다고 보고, 1909년 1월 15일 동지 오기호, 이기, 김윤식, 유근 등 10명과 함께 서울 종로구 재동에서 ‘단군대황조신위(檀君大皇祖神位)’를 모시고 〈단군교포명서〉를 공포함으로써 국조 단군을 숭앙하는 단군교를 창시하였다.[1]

시교(始敎)한 지 1년 만인 1910년, 대종교로 교명을 개칭하는 한편, 같은해 만주 북간도에 지사를 설치하였다가, 1914년에는 대종교 본사를 이곳으로 옮겨 포교 영역을 국내와 만주 일대로 확대시켰다.[1] 정훈모(鄭薰模)는 1910년 7월 30일에 대종교로 명칭을 변경하자 ‘단군교’의 이름을 고수하며 분파해 나갔다.

일제1915년 10월 《총독부령 83호 종교통제안》을 발표함으로써 대종교를 종교 단체로 위장한 독립운동 단체로 규정하여 탄압이 심해지자 만주의 지린 성 허룽 현 청파호로 총본사를 옮기고 서일, 박찬익 등과 함께 민족 교육독립운동가를 양성하였고, 《단조사고》《신단실기》, 《신단민사》 등의 을 편찬했다. 일제 강점기1920년대에는 국외에 독립군 기지를 건설하고, 인도주의평등성을 바탕으로 민족해방을 달성하기 위한 무장투쟁을 벌였다.[3]

1916년 나철이 죽자 대종교의 역사서라 할 수 있는 김교헌이 2대 교주로 취임하였는데, 그는 3·1운동 이후 만주로 들어가는 동포들을 포섭하여 그들로 하여금 항일구국운동에 앞장서게 하였다. 그 실례로 20년 일본군을 크게 무찌른 청산리대첩의 주역이었던 북로군정서의 장병 대부분이 대종교인이었다.[1]

한편, 일제의 탄압이 날로 심해져 3대 교주 윤세복이 취임한 이후 많은 교인이 체포·학살되었고, 1932년 이른바 만주국의 탄생과 함께 대종교도 지하로 숨지 않을 수 없게 되었는데, 1937년 시교당의 수가 52개로 증가하였다. 이러한 포교활동은 곧 독립운동의 일환이었으므로 교세 확장은 바로 독립운동의 확대이기도 하였다. 1948년 김교헌이 죽을 무렵에는 한국·만주·노령(露量)·중국 본토 등에 48개의 시교당을 가지고 있었다.[1]

대종교와 독립운동[편집]

나철은 비밀 결사 조직인 자신회(自新會)를 조직하여 을사오적으로 알려진 이완용, 권중현, 박제순, 이지용, 이근택의 다섯 인물의 암살을 시도했다. 또한 그들을 죽이자는 참간장(斬奸狀)을 돌리기도 했으며, 일본을 방문해 일본 궁성 앞에서 단식투쟁을 하기도 하였다.

정훈모의 단군교[편집]

대종교 중광 60년사에 따르면 나철은 이 사건 때문에 정부 전복 혐의로 무안군 지도(智島)에 유배되기도 했는데, 1909년 정월 15일 자시(子時: 밤 11시~새벽 1시) 서울 북부 재동(齋洞) 취운정(翠雲亭) 아래에서 60여 명의 동지들과 단군교를 새롭게 열면서 이날을 중광절(重光節)로 삼았다. 중광이란 기존에 있던 것을 새롭게 중흥한다는 의미였다. 망국이 눈앞에 있었기 때문에 위기를 느낀 사람들이 단군교에 속속 입교했지만 서울 북부지사교(北部支司敎) 정훈모가 친일로 돌아서고 일제의 탄압이 가해지자 나철은 1910년 8월 교명을 대종교로 바꾸었다.[4]

1910년 경술국치 이후 나철이 교명을 대종교로 바꾸고 만주로 교단을 이동하자 정훈모가 이에 반발하여 단군교라는 교명을 고수하며 교단을 분리·독립하였다. 이 단군교는 단군을 신봉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제의 통치에 순응하는 등 단군교 교단의 수뇌부 중 일부에는 친일인명사전에 수록된 친일파가 있었다. [5] 나철이 교명을 바꿔 만주로 이동하게 된 계기는 정훈모를 중심으로 몇몇 친일분자들에 의한 교단 내분이었다.[6] 1912년에 내분이 일어나 교단이 둘로 나뉘어졌으나 1915년 정훈모가 교단을 재정비하였으며, 1930년에는 시흥에 단군전(檀君殿)을 세우고 본부를 이전하였다. 이후 내분이 이어지고 일제가 소수 종교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자 1936년에 폐교되고 신자들도 와해되었다.[7] [8]

경전[편집]

古경전[편집]

  • 《신사기》
  • 《천부경》
  • 《삼일신고》
  • 《팔조대고》
  • 《참전계경》

新경전[편집]

  • 《신리대전 (神理大全)》[9]
  • 《회삼경 (會三經)》[10]
  • 《진리도설》
  • 《구변도설 (九變圖說)》[11]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대종교,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삼일신고',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3. 2004년 2월 9일 이제는 말할 수 있다 - 독립투쟁의 대부 홍암 나철, MBC
  4. 홍범도 대한독립군 망국 10년 만에 국내 진공작전 포문, 중앙SUNDAY(2012.02.05) 기사 참조
  5. 단군교부흥경략(檀君敎復興經略), 1책 82장, 신연활자본, 김재웅(金在雄) 교열, 정진홍(鄭鎭洪) 편집(1937년) 참조
  6. 「한국종교사상사」, 대종교 창건사, 김홍철 저 연세대학교출판부(1998년, 145P ~148P 내용참조)
  7. 「한국종교사상사」, 대종교 창건사, 김홍철 저 연세대학교출판부(1998년, 119P ~139P 내용참조)
  8.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단군교1912년 이유형·서창보의 사리사욕 행위에 대한 시교사(施敎師)들의 비판과 교인들끼리의 주도권 쟁탈로 교단에 내분이 일어나자 정훈모는 1915년에 양분된 교단을 재정비하고 1930년 교당인 단군전(檀君殿)을 시흥에 세워 본부를 이전, 본부와 지부의 조직을 강화, 교전(敎典)을 간행하는 등 활발한 포교활동을 벌였지만 곧 자금문제로 신도들이 교주를 고발하는 사건이 일어나고, 일제의 무관심과 압력이 가해지자 시흥의 본부가 폐쇄되고, 정훈모가 사망하면서 각 지부는 독자적인 행동에 단군교는 와해로 소멸되었다.”
  9. 신리대전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10. 회삼경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11. 구변도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참고 문헌[편집]

  • 「청소년을 위한 한국철학사」, 김윤경 저, 두리미디어(2007년, 330p)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