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티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티코
Daewoo tico-sł.jpg
차종 경차
제조사 대우자동차
생산년도 1991년~2001년
후속차량 대우 마티즈
차체형식 5도어 해치백
구동방식 전륜구동
차대 모노코크
엔진 F8C 0.8ℓ 헬리오스 SOHC
변속기 3단 자동변속기
5단 반자동변속기
4단 수동변속기
5단 수동변속기
축간거리 2,335mm
전장 3,340mm
전폭 1,400mm
전고 1,395mm
연료 휘발유
관련차량 스즈키 알토
대우 티코 정측면
대우 티코 후측면

대우 티코(Daewoo Tico)는 대우국민차(한국GM의 전신)에서 만든 5인승 경차로, 대한민국 최초의 경차이다. 대한민국 정부국민차 계획에 입각해 1980년대 후반에 대우조선(대우조선해양의 전신)일본스즈키와 계약을 맺어 경차 알토를 바탕으로 개발, 1991년부터 경상남도 창원시대우국민차 공장에서 생산하기 시작했다. 바탕이 된 스즈키 알토에는 직렬 3기통 657cc 엔진이 쓰였으나, 티코에는 대한민국의 실정을 고려하여 직렬 3기통 796cc 엔진이 쓰였다. 1994년 5월에는 뒷좌석을 제거하고, 화물 공간을 확장한 밴 모델이 시판되었다. 변속기는 3단 자동변속기, 4단 수동변속기와 5단 수동변속기가 있었고, 1997년에는 5단 수동변속기를 바탕으로 개발된 5단 반자동변속기가 더해졌다. 출시 당시에 마이카 열풍에 편승하여 인기를 끌었던 승용차로, 당시 대한민국 정부의 국민차 보급 추진 계획에 의해 개발되었다. 1996년경차의 등록세 인하, 통행료 50% 감면 등 경차 지원책에 힘입어 불티나게 판매되었다. 1998년에 후속 차종인 마티즈가 출시되었으나, 단종되지 않고 계속해 병행 생산되었다. 티코는 대한민국 외에도 저개발 국가의 엔트리카로도 인기를 끌어 우즈베키스탄, 베트남, 폴란드대우자동차 현지 공장에서도 생산되었다. 2001년에 단종되었다.

구분 0.8 헬리오스
전장
(mm)
 
3,340
전폭
(mm)
 
1,400
전고
(mm)
 
1,395
축거
(mm)
 
2,335
윤거
(전, mm)
 
1,200
윤거
(후, mm)
 
1,200
승차 정원  2명(밴)/5명
변속기  수동 4단
수동 5단
자동 3단
서스펜션
(전/후)
 
맥퍼슨 스트럿/세미 트레일링 암
구동 형식  전륜 구동
연료  가솔린
배기량
(cc)
 
796
최고 출력
(ps/rpm)
 
41/5,500
최대 토크
(kg*m/rpm)
 
6.0/2,500
연비
(km/ℓ)
 
24.1(수동 4단, 수동 5단, 반자동 5단)/
18.1(자동 3단)

유머와 일화[편집]

티코에 관한 재미있는 유머와 일화가 매우 많다. 일단 차가 매우 작다보니 1990년대 중반부터 생겨난 유머였는데, 사실 이들 유머는 독일트라반트에 관한 유머에서 트라반트를 티코로 바꾼 것이다[1]. 그러나 당시 한국의 상황을 본다면 아래에 나열된 유머가 티코를 그저 조롱거리로 만들기 위한 유머가 아닌 그 인기를 가늠케하는 유머였음을 알 수 있다.

  • 티코가 속도 무제한 독일아우토반을 달리다가 문제가 생겼다. 벤츠 80이 지나가다가 고쳐주려고 했으나 고치지 못해 견인을 하기로 결정했다. 벤츠 80의 운전자는, "견인 중에 문제가 생기면 크락션을 울리고 전조등을 켜라"고 말을 한 후 천천히 견인을 하고 있었는데, 마침 포르쉐가 벤츠 80을 비웃기라도 하듯 벤츠를 추월하며 지나갔다. 순간 기분이 상한 벤츠 80의 운전자는 포르쉐와 속도 경쟁을 시작했다. 시속 300킬로미터 이상으로 속도가 오르자 뒤에 견인되어 가던 티코 운전자는 겁에 질려 크락션을 울리고, 전조등을 켜는 등 살려고 애를 썼으나 포르쉐 때문에 경쟁심이 발동한 운전자의 벤츠 80을 세울 순 없었다. 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스포츠신문의 기자가 이 광경을 보고 다음 날 신문에 다음과 같이 대서특필했다.

"대우 티코, 아우토반에서 앞서가던 벤츠와 포르쉐에게 비켜라며 크락션을 울리고 전조등을 켜다."[2][3]

  • 이후 티코의 판매량은 독일에서 급격히 증가했고, 티코의 시장 조사를 위해 독일로 출장을 나간 대우 직원은 독일에서 굴러다니는 자동차의 50%가 넘는 수치가 티코라는 것을 알고 깜짝 놀라게 된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인기에 너무 놀란 대우 직원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수소문을 한 끝에, 당시 그 사건을 목격한 어느 운전자를 만날 수 있었다. 그 운전자가 말하길,

"내가 그 날 아우토반을 달리고 있었지, 나도 한 스피드 하는 놈이라 시속 200 km 정도의 속도를 내고 있었는데, 갑자기 포르쉐와 벤츠가 시속 250 km가 넘는 속도로 내 옆을 지나가는 게 아니겠어?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그 벤츠 뒤를 티코가 바짝 붙어서 똑같은 속도로 달리고 있었던 거야! 포르쉐와 벤츠, 그리고 티코! 그 세 대의 차량이 아우토반을 자기 무대인 것처럼 휘젓고 다녔어"

티코가 시속 250 km가 넘는 속도로 달렸다는 말을 믿을 수 없었던 대우 직원은 목격자의 이야기를 끝까지 들었다.

"더 놀라운 건, 그 벤츠 뒤를 바짝 뒤쫓던 티코가 글쎄, 경적을 마구 울리며 벤츠와 포르쉐를 보고 비키라고 하는 거야"[4][5]

  • 티코의 운전자는 항상 을 씹고, 흰색 장갑을 끼고 다닌다. 이유가 무엇인고 하니, 경사가 급한 곳에 주차할 때는 껌이 필요하며(타이어와 땅 사이에 껌을 붙여두면 차가 안 굴러간다는 말), 코너를 돌 때는 쇼트트랙처럼 손을 짚어야 하니까 장갑을 낀다(차가 워낙 작다보니까 생긴 말)는 말이다. 실제로 그랬는지는 알 수 없다.[6]
  • 반대로, 껌이 붙어 있는 곳은 티코가 지나갈 수 없다. 왜냐하면, 티코가 워낙 가벼운 차이기 때문에 껌에 붙어버려서이다.[7]
  • 티코를 타고 있는 아주머니가 신호등에 빨간 불이 들어와서 횡단보도 앞에 멈춰섰다. 곧이어, 그랜저를 탄 아주머니가 티코의 옆에 멈춰서서 창문을 내리고 "아줌마, 티코 얼마주고 샀어?"라고 물었다. 티코를 탄 아주머니는 별 꼴이라며 계속 달렸는데, 어느 정도 달린 후 다시 신호에 걸려 멈춰섰을 때 이번에도 그랜저를 탄 아주머니가 와서 "그 티코 얼마주고 샀냐고!"라고 물었다. 결국 티코를 탄 아주머니가 화를 참지 못하고 한마디 했다. "이년아! 벤츠를 사니까 덤으로 껴주더라!"[8]
  • 위의 일화와는 정반대되는 일화가 있는데, 고장난 페라리 F430을 티코가 끌고가는 일화도 있다. 헌데 이것은 단순한 이야깃거리가 아닌 실제 일어난 일이다. [9]

주석[편집]

  1. 김 여사가 시속 250km로 달린 이유는?
  2. 티코, 벤츠를 따라 잡다.
  3. 야후 재미존 - 세계가 놀란 티코 이야기
  4. 명차 티코 1편 빨리가~ 포르쉐
  5. 세계가 놀란 아우토반 위의 국산티코
  6. 굿뉴스코이야기 - 세계에서 티코가 가장 많은 나라?
  7. [유머&엽기] [고전]티코의 비애
  8. ohled 휴게실 - 티코아줌씨
  9. 명차의 굴욕? 티코에 끌려가는 페라리, 인터넷 화제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