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아 공영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만주국이 일본인과 한족, 만주족의 우호 관계를 선전하기 위해 제작한 포스터
대동아 공영권의 범위를 나타내는 지도가 그려진 일본의 10센 우표. 1942년부터 1947년까지 사용되었다.

대동아공영권(大東亞共榮圈, 일본어: 大東亜共栄圏 (だいとうあきょうえいけん) 다이토아쿄에이켄[*], 영어: Greater East Asia Co-Prosperity Sphere)은 쇼와 시대 일본 제국 정부와 일본군에 의해 고안, 보급된 개념으로, 자급자족의 "일본에 의해 주도되고 서방 세력에 독립된 아시아 각국의 블록"을 만들어내려는 욕망을 표현한 것이다.[1] 이는 당시의 수상인 고노에 후미마로(近衞 文麿)가 일본, 만주, 중국, 동남아시아 일부로 구성된 대동아의 건설을 위해 시작하였으며, 일제의 선전에 의하면, 이는 아시아 각국의 ‘공동 번영’을 모색하는 새로운 국제 질서를 확립하여 번영과 평화를 나누게 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이는 1930년대부터 제2차 세계 대전까지 일어난 일본 제국의 동아시아 침략을 정당화하려는 슬로건과 개념 중 하나였고, 오늘날 "대동아공영권"은 대체로 일본 제국이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괴뢰 정부를 내세워 지역의 주민들과 경제를 조종한 뒤 이를 제국에 이용하면서 내세웠던 것으로 기억되고 있다.

주석[편집]

  1. Greater East Asia Co-Prosperity Sphere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