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미국문화원 폭발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구 미문화원 폭발 사건 혹은 대구 미국문화원 폭탄투척 사건1983년 9월 22일 대구에서 발생한 미국 문화원에 폭탄을 투척한 반미주의 운동이었다. 1983년 9월 22일 대구 미국 문화원에 던져진 폭탄은 경비가 밀어내 정문으로 떨어졌고 정문에서 폭파되었다. 광주 민주화 운동 유혈진압을 묵인함으로써 사실상 전두환 군사정권을 지지한 미국에 대한 반감이 동기가 되어 일어난 사건들 중의 하나이다.

1983년 9월 22일 21시 33분 경 대구직할시 삼덕동 2가에 위치한 미국 문화원 정문 앞에서 대학생이 던진 강력한 폭발물이 터져 미국 문화원에 주둔 중이던 대구 중부 경찰서 김철호 순경 등 4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언론은 1983년 대구 미문화원 폭파사건은 북한이 한·미간의 외교 분쟁을 노리고 행한 테러 사건이라고 보도했다. 1983년 12월 8일 대간첩 대책본부는 다대포 해안에서 생포된 진충남과 이상규 등 2명을 생포, 미 문화원 폭파사건은 북한에서 배후 조종한 소행이라고 발표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