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분화구 지열지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달분화구의 증기가 뿜어지는 구멍

달분화구 지열지대(Craters of the Moon Thermal Area) 또는 크라피티(마오리어: Karapiti)는 뉴질랜드 북섬 타우포 북쪽 지열 활동이 활발한 지역을 일컫는다. 이곳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지열 지대인 와이라케이(Wairakei)의 일부이며, 타우포 화산지대에 약 25㎢의 면적으로 펼쳐져 있다. 이름은 수 많은 열분출 분화구에서 따왔으며, 황무지로 밝은 색을 띠고 있다. 수 많은 증기를 뿜는 구멍과 결합하여, 꾸준히 변하고, 붕괴되어 전 지역의 외관을 황폐화시켰으며, 유황 냄새로 전 지역이 지구가 아닌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분화구들은 각각 지역마다 최근의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이 지역에서 인간활동의 결과로 등장했다. 그러한 곳으로는 〈크라운 랜드〉가 있는데, 달분화구 고문단의 도움으로 운영되는 보존국에 의해 관리가 되며, 관광객들에게 정보와 수동적인 차량 안전을 제공하는 자원봉사 단체이다.

역사[편집]

카라피티 분화구

1859년 이 지역을 여행한 오스트리아의 지리학자 페리디난드 폰 호쉬스테터는 카라피티 구멍에 뿜어지는 거대한 거대한 증기기둥이며, 29km 밖에서도 볼 수 있는 것이라고 보고했다. 증기 구멍과 계곡층으로 덮여있는 온천, 그리고 땅이 따듯하고, 부드러우며, 철의 녹이 얼룩진 점토로 인해 접근하기 어려웠다. 20세기 초 그 구멍들은 이웃한 〈와이라케이 가이저 계곡〉과 더불어 인기있는 관광지가 되었다. 1927년 《여행의 인상》(Impression of a Trip)이라는 책에서 카라피티 구멍을 “북섬의 안전 밸브”라고 이름 붙였다.[1]

1940년 뉴질랜드 철도국이 발간한 정보책자에는 ‘카라피티의 염화’에 대해 말하고 있다.[2] 이 현상은 보통 밤에 관측이 된다. 연기는 불꽃이 구멍에서 나왔으며, 연기와 불꽃 조각의 분출이 뒤집힌 삼각뿔처럼 부천의 노란 불꽃을 태우며 밝게 소용돌이 쳤다.[3]

1950년에는 그 지역은 작은 덩어리와 따듯한 진흙과 뜨거운 땅과 진흙웅덩이로 묘사되었다. 호쉬테터가 본 것보다는 덜 하지만, 카라피티 구멍은 여전히 인상적이다.[4]

와이라케이 지열발전소[편집]

이 지역의 가장 중요한 변화는 1950년대에 이 지역에서 북쪽으로 약 2km 떨어진 곳에 150MW급의 와이라케이 지열발전소를 건설한 일이다. 이것은 지표면 아래에 뜨거운 물의 압력을 완화시켰다. 그 이후 달분화구 지열지대 활동과 같았던 이 지역에서 많은 지열활동이 급격히 변화되었다. 와이라케이 가이저 계곡의 분화는 완전히 사라졌다. 그러나 달분화구의 열량은 증가되었다. 수 많은 불꽃 분출이 일어났고, 이것들이 분화구를 형성했다.

1950년대, 달분화구의 전체 열량은 40메가와트가 되었고, 1958년에는 90메가와트로 증축되었다. 1964년에는 420메가와트가 되었으며, 그 이후 1979년에는 열량이 줄어들어 220메가와트로 줄었다. 가장 최근에 측정된 량은 2000년의 200메가와트이다.[5]

카타리티 구멍에서 나온 열량도 비슷한 패턴을 따랐다. 1950년에는 12메가와트에서, 1960년대 중반에는 38메가와트로 늘었고, 1978년에는 7메가와트로 떨어졌다가, 1987년에는 완전히 중지되었다.

달분화구의 특징[편집]

진흙웅덩이[편집]

현재는 분화구 중 하나만 진흙 웅덩이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 기체들(주로 H2S)이 물과 반응하여 황산을 생성한다. 이러한 작용이 바위에 적용되어 점토로 변한다. 물이 존재한다면, 이것은 회색의 진흙풀을 형성하며, 거품과 증기와 가스가 뿜어져 나올 때 부글부글 끓는 것처럼 보인다.

분화구[편집]

Crater with steaming ground and fumaroles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extract from: Grimshaw, Beatrice (1908)– In the strange South Seas, London (especially pp. 8-10), which gives a detailed account of a visit to the region, and the photo of tourists observing the Blowhole at Alexander Turnbull Library
  2. Wonderful Wairakei
  3. leaflet of the New Zealand Department of Tourist and Health Resorts – Hotel Wairakei, “the waters of adorning” (ca. 1950–1954). See also: What to see and do at Wairakei - 1953
  4. Mongillo 2003, p. 2
  5. Mongillo 2003, p. 3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