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도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단도제(檀道濟, ? ~ 436년)는 중국 남북조시대 송나라의 장군이다. 고평(高平) 금향(金鄕) 사람으로, 단소(檀韶)의 동생이다.

생애[편집]

동진(東晉) 말기에 유유(劉裕)를 따라 경성(京城)을 평정하고 유유의 건무군(建武軍) 일에 참여했다. 거듭 승진하여 태위참군(太尉參軍)이 되었다. 진 안제(晉安帝) 의희(義熙) 12년(416년) 유유를 따라 후진(後秦)을 공격하면서 선봉에 서서 낙양(洛陽)으로 진군했는데, 포로로 잡은 사람을 모두 석방해 중원 사람들 가운데 감복하여 귀의하는 사람들이 아주 많았다. 장안(長安)이 평정되자 낭야내사(琅邪內史)가 되었다. 송나라에 들어 호군장군(護軍將軍)으로 옮기고, 영수현공(永修縣公)에 봉해졌다. 송 무제(宋武帝)가 임종하면서 서선지(徐羨之) 등에게 고명(顧命)을 내릴 때 참여했고, 소제(少帝)를 폐하고 살해하는 일에도 관여했다. 송 문제(宋文帝)가 즉위하자 중용되었고, 원가(元嘉) 8년(431년) 무리를 이끌고 북벌에 나섰는데, 군량이 떨어졌음에도 무사히 회군했다. 사공(司空)에 오르고, 심양(尋陽)을 지켰다. 위명(威名)이 대단히 (魏)나라 사람들이 두려워했다. 조정에서 그를 의심하고 꺼려 피살당했다. 잡혔을 때 화를 내며 "너희들이 만리장성을 무너뜨리려느냐!(乃壞汝萬里長城)"라고 고함을 친 일이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