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테 나리무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다테 나리무네(일본어: 伊達斉宗, 1796년 10월 15일 ~ 1819년 7월 15일)는 일본 에도 시대다이묘로, 센다이 번의 10대 번주이다. 어릴적 이름은 도쿠사부로(徳三郎), 소지로(総次郎)이며, 원래 이름은 노리즈미(徳純)였다가 무네즈미(宗純)로, 또 나리무네로 바뀌었다. 관위는 종4위하, 무쓰노카미이다.

간세이 8년, 8대 번주 다테 나리무라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선대 번주인 형 다테 지카무네분카 6년(1809년)에 14세의 나이로 사망하였는데, 지카무네에게는 자식이 없었고 양자도 세워두지 않았기 때문에, 센다이 번은 영지 몰수와 폐지의 위기에 처했다. 이때 다테 가문과 가신단은 막부에 지카무네의 죽음을 알리지 않고 숨겼으며, 3년 뒤 동생 나리무네를 세자로 세우고 사망한 것으로 처리하여 나리무네를 옹립했다.

나리무네는 시가와 검술, 창술을 좋아한 교양인으로, 분카 9년(1812년), 우치가사키 가문에서 술을 헌상하자, 이듬해 이 술에 '초상(初霜)'과 '초하(初霞)'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다는 일화가 있다. 분세이 2년(1819년) 음력 5월 24일에 24세의 나이로 사망하였고, 사위이자 양자인 다테 나리요시가 그 뒤를 이었다.

전 임
다테 지카무네
제10대 센다이 번 번주
1812년 ~ 1819년
후 임
다테 나리요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