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우스 3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렉산드로스 대왕과 싸우는 다리우스

다리우스 3세(기원전 380년 ~ 기원전 330년, 페르시아어 داریوش 다리우슈)는 페르시아 제국아케메네스 왕조의 마지막 왕으로 기원전 336년부터 기원전 330년까지 재위했다. 그는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원정으로 폐위되었고 페르시아 제국은 멸망했다.

기원전 338년페르시아 제국의 환관이자 군인인 바고아스는 쿠데타를 일으켜 아르타크세르크세스 3세를 처형하고, 2년 후에는 유배된 그의 아들 아르세스마저 처형했다. 바고아스는 자신이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는 자를 왕에 앉히려고 왕가에서 갈라져나온 먼 친척인 코도만누스를 지정하여 왕에 임명했는데 그가 바로 다리우스 3세이다. 다리우스 3세의 아버지는 아트라크세르크세스의 조카였고 어머니는 아르타크세르크세스 2세의 딸인 시시감비스였다.

다리우스 3세는 왕위에 오르자마자, 야심많은 환관의 바고아스의 영향에서 벗어나겠다고 선언했고 쿠데타를 꾸몄다. 이 말을 들은 바고아스는 독배를 왕에게 주어 죽이고 자신이 왕위에 오르려 했으나, 다리우스는 그 잔을 도리어 바고아스에게 주어 죽였다. 다리우스 3세가 즉위했을 때 제국은 불안정하고 많은 땅을 지배하고 있는 속주 총독들은 질투심이 많고 믿을 수 없는 상태였다.

기원전 337년마케도니아의 필리포스 2세는 페르시아 지배 아래에 있는 그리스 도시들의 해방을 위해 코린토스 동맹을 결성하고, 이듬해 소아시아에 선발대를 보냈다. 그러나 그해 7월에, 그는 배후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암살당했고 아들인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뒤를 이었다.

기원전 334년 봄에, 알렉산드로스는 군대를 이끌고 다르다넬스 해협을 건넜다. 전쟁에 대한 준비가 전혀 되어있지 않은 채, 이들을 맞은 페르시아의 군대는 속주총독들이 맞서 싸웠으나 그라니코스 강에서 패배했다. 다음해 알렉산드로스는 소아시아의 대부분을 점령한 후, 킬리키아까지 진격했다.

기원전 333년에 다리우스는 직접 페르시아 내륙에서 대군을 모아 출전했으나 11월 이수스에서 패배해 도망쳤고 그의 어머니인 시시감비스와 처자식들이 알렉산드로스의 포로가 되었다. 그 후 알렉산드로스에게 강화하자는 편지를 2번이나 보냈고 마케도니아와 페르시아가 동맹을 맺는 조건으로 막대한 재물을 주고, 유프라테스 강 서쪽에 있는 페르시아 영토를 마케도니아에게 모두 넘겨주겠으며, 자기 딸과 결혼하라고 했다. 알렉산드로스는 이러한 강화의 제의를 다 거절하고 메소포타미아로 진격했다.

이에 다리우스는 마케도니아 군이 유프라테스 강티그리스 강을 건너게 하고 기원전 331년 10월 1일에 지금의 이라크 모술의 동쪽에 있는 가우가멜라에서 전투를 벌였으나 크게 패해서, 엑바타나로 피난하였고 알렉산드로스가 추격하자 다시 동쪽으로 박트리아까지 피난하였지만 자신의 부하이자 바고아스의 친척이었던 베수스일파에게 잡혀 처형되었다.


전 임
아르타크세르크세스 4세
제12대 페르시아 왕
기원전 336년 - 기원전330년
후 임
알렉산드로스 대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