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오 실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데브레이 페레이라 다리오 실바(Debray Pereira Darío Silva, 1972년 11월 2일~)는 우루과이의 전 축구 선수이다. 2002년 FIFA 월드컵2004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루과이 국가대표팀으로 뛰었으며 과거 RCD 에스파뇰,말라가 CF, 세비야 FC, 포츠머스 FC등의 많은 팀에서 뛴 경력도 있다.

2006년 9월 몬테비데오에서 친구들과 같이 탑승한 트럭을 몰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다리오 실바를 제외한 나머지 친구들이 모두 사망했으며 다리오 실바는 목숨은 건졌지만 이 사고로 인하여 끝내 오른쪽 다리를 절단했다. 이로 인하여 다리오 실바의 축구선수로서의 생활은 마감되었다.

이후 2009년 1월 자선축구경기에서 의족을 달고 출전하여 의족으로 패널티킥을 성공했다. 축구를 그만둔 이후에는 카누 선수로 전향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