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르에스살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다르에스살람
Dar es Salaam
Bank of Tanzania.jpg
다르에스살람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
다르에스살람 위치
좌표 남위 6° 48′ 동경 39° 17′  / 남위 6.800° 동경 39.283° / -6.800; 39.283좌표: 남위 6° 48′ 동경 39° 17′  / 남위 6.800° 동경 39.283° / -6.800; 39.283
행정
나라 탄자니아 탄자니아
지역 Ilala
Kinondoni
Temeke
인구
인구 2,497,940명 (2002년)
지리
면적 1,590.5km²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이전 Mzizima, 아랍어: دار السلام Dār as-Salām[*])은 탄자니아의 옛수도이며 가장 큰 도시이다. 1961년에서 1964년까지는 탕가니카의 수도였다. 다르에스살람이라는 말은, "평화의 항구" 라는 의미를 담고있다.

다르에스살람은 현재 탄자니아의 행정 주이며 세개의 지방 정부 지역과 행정 지구로 구성한다: 북쪽에 키논도니 (Kinondoni), 지역의 중심에 있는 이라라 (Ilala), 남쪽에 테메케 (Temeke). 다르에스살람 지방은 공식적인 2002년 인구 조사에 따르면 2,497,940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다. 비록 다르에스살람이 1964년에 도도마에 수도의 공식적인 지위를 뺏겼을지라도, 영구적인 중앙 정부 정치의 중심으로 남아있으며 주변 다르에스살람 지역을 위하여 수도로서 역할을 수행 중이다.

역사[편집]

1905년경 독일령 동아프리카 다르에스살람

1859년 독일 함부르크 출신의 앨버트 로쉐가 미니지마 ("기운찬 마을")에 상륙한 첫 번째 유럽인이 되었다. 1866년 잔지바르술탄 세이드 마지드 (Seyyid Majid)가 아랍어 구로 "평화의 주거지"를 의미하는, 현재의 이름을 수여했다. 다르에스살람은 1870년 마지드의 죽음 후 쇠퇴하였지만 독일 동아프리카 회사가 이곳에 설립될 때인 1887년 되살아난다. 도시의 성장은 독일 동 아프리카의 행정적 상업적 중심으로서 역할에 촉진되었고 산업 확장이 1900년대 초기 중앙 철도선의 걸설로부터 초래되었다.

독일 동아프리카는 제1차 세계대전 동안 영국에 의해 점령되었고 탕가니카로 불린다. 다르에스살람은 당시 나라의 행정과 상업 중심으로서 유지되었다. 영국의 간접적인 통치 아래, 유럽인과 아프리카인 지역을 분리한채 도시 중심으로부터 거리를 두고 개발되었다.

2차 세계대전 뒤, 다르에스살람은 빠른 성장의 시기를 경험하게 되었다. 탕카니카 아프리카 국가 연합 (TANU)의 형성과 성장을 포함하는, 정치적 발전은 탕카니카를 1961년 12월 식민 지배로부터 독립을 달성하도록 이끌었다. 다르에스살람은 1964년 탕가니카와 잔지바르가 탄자니아로 합병되었을 때 또한 수도로서 역할을 지속했었다. 그러나, 1973년 조항들은 탄자니아의 내부에 있어 더 중앙에 위치한 시인 도도마를 수도로 재배치 하도록 만들었다. 그 재배치 과정은 아직 완성된 상태가 아니며, 다르에스살람은 탄자니아 제 1의 도시로 남아있다.

경제[편집]

다르에스살람 스카이라인
Magnify-clip.png
다르에스살람 스카이라인
다르에스살람에 있는 써브웨이 체인점

다르에스살람은 탄자니아의 정치, 경제적으로 가장 중요한 도시이다. 농촌인구의 약 80%를 갖는 탄자니아의 다른 곳과 비교하여 제조, 무역과 다른 서비스업에 매우 높게 집중되어 있다. 예를 들어, 다르에스살람이 탄자니아 인구의 10%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탄자니아 제조 고용 인구의 절반을 차지한다. 행정과 무역 중심지로서 2000년 이래 탄자니아의 높은 성장률로 불균형하게 이익을 얻고 있으며, 빈곤율은 탄자니아의 다른 지역보다 훨씬 낮다. 벤자민 윌럼 음카파 펜션 타워는 탄자니아에서 가장 긴 빌딩이다. 인도양의 천연 항구로서 탄자니아의 주요 철로와 고속도로가 시작하는 탄자니아 운송 체계의 중심지다. 또한 다르에스살람의 해안에서 탄자니아의 서쪽에 이웃하는 잠비아까지 연결하는 철도 인프라가 있다. 줄리어스 응에레레 국제 공항은 중동, 인도, 유럽, 다른 아프리카 나라들과 연결점이다.

인구[편집]

사모라 마셜 가(街)

다르에스살람은 280만의 인구를 가진 탄자니아에서 가장 큰 도시이다. 매년 4.3 %의 인구 증가를 가지는 도시는 바마코라고스 다음으로 아프리카에서 3번째로 (세계에서 9번째) 가장 빠른 성장을 한다. 대도시 인구는 2020년까지 5억 1200만명에 접근할것으로 예상된다.[1]

참고[편집]

  1. City Mayors: World's fastest growing urban area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