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자키 준이치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13년의 다니자키 준이치로

다니자키 준이치로(일본어: 谷崎潤一郞, 1886년 7월 24일 ~ 1965년 7월 30일)는 일본 메이지에서 쇼와 기(期)에 걸친 소설가이다. 1910년 오사나이 가오루, 와츠지 데츠로 등과 제2차 <신시죠(新思潮)>를 창간, 동년의 각 호에 <탄조(誕生)> <조(象)> <시세이(剌靑)> 등을 발표했다. 그의 문학은 가후(荷風)의 작풍을 이어 그것을 심화시켰다. 가후에 있었던 문학에의 전 인격적인 면은 불식되고 인생과 분리된 전적으로 예술 프로퍼(proper)의 인위적인 탐미정신이 그 특색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이후 33년 <슌킨 이야기(春琴抄>, 43년~48년에 걸쳐 쓰인 <세설(細雪)>과 같은 고전적 분위기를 지닌 작품들을 발표한다.

대표작[편집]

세설(일본어: 細雪 (ささめゆき) 사사메 유키[*])
다니자키 준이치로의 장편소설. 1943년 1-2월 <주오코론(中央公論)>에 일부만 발표되었을 뿐 전체 발표를 금지당하여 전후에야 완결되었다. 고전적 정서의 세계를 현대적 풍속과의 대비(對比) 속에서 묘사하려고 한 그의 대표작의 하나이다.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