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푸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콜라 푸생이 1650년에 그린 자화상

니콜라 푸생(Nicolas Poussin, 1594년 6월 15일 - 1665년 11월 19일)은 프랑스화가이다. 그는 로마에 오랫동안 머물면서 고전주의적인 주제들을 많이 그렸다.

노르망디의 레장들리 출생이며, 라파엘로의 작품에 감화되어, 1624년로마로 가서 당시의 유행 작풍이었던 카라치파의 작품을 배우고 고전적 교양을 쌓았다. 1628년 성 베드로 대성당의 제단화를 그릴 무렵부터 유명해져 1639년에 고국 프랑스루이 13세로부터 수석 화가로서 초빙되었다. 그는 17세기 프랑스 최대의 화가이며, 프랑스 근대 회화의 시조로 불린다. 주요 작품으로는 〈예루살렘의 파괴〉, 〈바쿠스 제〉, 〈아르카디아의 목자〉등이 있다.

바깥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