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필하모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뉴욕 필하모닉(New York Philharmonic)은 미국의 대표적인 관현악단이다. 한때 시카고 교향악단,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보스턴 교향악단,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함께 '미국의 5대 관현악단' 으로 불리기도 했다.

역사[편집]

뉴욕 필하모닉의 설립자 유렐리 코렐리 힐.

미국이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뒤 관현악 연주 단체가 몇 차례 결성되었으나, 대부분 오래 가지 못하고 해체되었다. 1842년 유렐리 코렐리 힐(Ureli Corelli Hill)이라는 바이올리니스트가 주축이 되어 뉴욕 시에 필하모닉 협회를 설립하고 그 해 12월 7일에 아폴로 룸즈라는 소규모 공연장에서 첫 연주회를 가졌다. 힐은 1847년에 오하이오 주로 이주할 때까지 상임 지휘자를 맡았으며, 후임으로는 테오도르 아이스펠트와 칼 버그만, 레오폴트 담로슈가 차례로 임명되었다. 그러나 단원들은 적은 임금 등으로 인한 불만 등으로 자주 교체되었으며, 생활고를 타개하기 위한 부업 활동 등으로 인해 연주력이 답보 상태에 있었다.

1877년에 시어도어 토머스가 상임 지휘자로 부임하면서 악단의 분위기와 처우를 쇄신하기 시작했고, 이어 취임한 헝가리 출신의 안톤 자이들도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제9번 '신세계로부터'를 초연하는 등의 활동으로 악단의 연주력 향상과 레퍼토리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 1909년에는 말러가 상임 지휘자로 초빙되었고, 동시에 단원 증원과 운영권 재정비 등의 개혁이 단행되었다.

1921년과 1928년에는 각각 내셔널 교향악단과 뉴욕 교향악 협회의 관현악단을 합병해 뉴욕 시에서 유일한 연주회 전문 관현악단으로 거듭났으며, 빌럼 멩엘베르흐아르투로 토스카니니가 차례로 상임 지휘자직을 맡아 악단의 명성을 한층 드높였다. 토스카니니 사임 후에는 빌헬름 푸르트벵글러를 영입하려고 했으나, 나치스의 압력과 푸르트벵글러 자신의 거절 등으로 무산된 뒤 존 바비롤리가 임명되었다. 그러나 바비롤리는 운영진들과 후원자들의 인기를 얻지 못해 1941년에 물러났으며, 약 2년 간의 공백 후 임명된 아르투르 로진스키도 특유의 가혹한 연습 방식 등으로 인해 단원들과 불화를 빚어 1947년 사임했다.

로진스키 사임 후에는 브루노 발터가 음악 고문이라는 직책으로 잠시 준상임 역할을 수행했고, 1949년에는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디미트리 미트로풀로스가 공동으로 상임 지휘자 직책을 맡아 활동했다. 1958년에는 시어도어 토머스 이래로 약 60년 만에 최초로 미국인인 레너드 번스타인이 직책을 이어받았으며, 번스타인은 CBS(현 소니 클래시컬)에 방대한 양의 레퍼토리를 녹음하고 '청소년 음악회' 등의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해 악단의 명성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그리고 번스타인 재임 시기부터 종래의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에서 '뉴욕 필하모닉' 이라는 단축형의 공식 명칭으로 바뀌었고, 현재도 지속되고 있다.

번스타인이 1969년에 유럽 활동을 위해 사임한 뒤 조지 셀이 브루노 발터처럼 음악 고문 직책을 잠시 맡았고, 이어 피에르 불레즈가 상임 지휘자로 발탁되었다. 불레즈는 동시대의 현대 음악이나 기존 작품들의 파격적인 해석 등으로 젊은 층이나 진보적인 애호가들의 관심을 끌었으나, 보수적인 운영진과 단원들 사이의 갈등과 청중 동원의 미흡함 등으로 인해 1977년에 사임했다. 불레즈의 후임으로는 주빈 메타가 기용되어 1991년까지 재임했으나, 악단의 연주력이 점차 하락세에 접어들고 있다는 비판이 계속되었다.

메타 이후에는 쿠르트 마주어로린 마젤이 차례로 상임 지휘자를 맡았으며, 마젤은 2009년까지 활동했다. 마젤의 후임으로는 앨런 길버트가 현재까지 있으며, 부지휘자로는 중국계 미국인 지휘자 장 시안이 활동하고 있다. 마젤의 전임이었던 마주어는 사임 후 계관 음악 감독 칭호가 주어졌다.

2008년 평양 공연[편집]

2007년 12월에 발표된 뉴욕 필의 평양 공연은 큰 화제를 모았다.[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그 동안 전통적인 우방국이거나 수교국의 악단들인 모스크바 국립음악원 교향악단, 중국 국립 교향악단, 독일 청소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융에 도이체 필하모니) 등이 공연을 가진 바 있었으나, 적성국으로 여겨지고 있는 미국의 관현악단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미국 국무성은 뉴욕 필의 북한 방문을 허가했고, 국무성 장관 콘돌리자 라이스는 공연 개최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라이스는 이 공연이 북미 관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은 아니라는 유보적인 견해를 표명하기도 했다. BBC 특파원은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이 북한과 미국 사이에 가장 탁월한 문화적 교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고, 북한에서는 300여 명에 가까운 파견단의 입국을 허용하는 등 전례없는 행보를 보였다. 자린 메타 뉴욕필 사장은 "이번 일정은 사람들을 한데로 묶는 음악의 힘을 보여주는 것" 이라고 밝혔다.[2]

뉴욕 필과 로린 마젤은 2008년 2월 25일베이징에서 특별기 편으로 평양에 도착하였고, 이튿날 김원균명칭평양음악대학과 공연장인 동평양대극장에서 각각 마스터클래스와 무대 리허설을 가진 뒤 오후 6시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가미국 국가가 차례로 연주되면서 연주회가 시작되었다. 연주회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이 공연은 조선중앙방송문화방송, 유로아츠 인터내셔널과 ARTE 프랑스 등의 방송사들에 의해 전 세계로 실황 중계되었으며,[3] DVD도 발매되어 있다.[4]

그러나 음악 애호가를 자처하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공연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공연 시작 전부터 미국 국내외의 보수적인 언론사들에서는 이 공연이 가장 폐쇄적인 국가에서 열리는 전시 효과만을 추구한 것이라며 사설 등을 통해 비판하기도 했다.[5] 북한 측에서는 이 공연을 위해 공연장인 동평양대극장의 무대 천정 위에 음향 반사판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음향 보수 공사를 단행했고, 대한민국과 미국 측 인사들의 관람석을 마련하는 등 협조적이고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다. 뉴욕 필은 이어 27일에 모란봉극장에서 조선국립교향악단 단원들과 소규모 합동 실내악 연주와 공개 총연습을 실시했으며, 28일에는 서울로 이동해 공연하였다.[6]

주요 공연장과 녹음들[편집]

초기에는 브로드웨이의 극장을 전전하면서 공연하고 있었으나,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과 카네기 홀, 브루클린 음악 아카데미 등의 홀이 건립되자 해당 홀들에서 연주회를 가지기 시작했다. 1962년에는 링컨 센터의 에이버리 피셔 홀이 완공되자 상주 악단이 되어 활동하고 있다.

뉴욕 필의 최초 녹음은 1917년에 제작되었으나, 본격적인 녹음 작업은 전기 녹음이 보편화된 1920년대 후반부터 멩엘베르흐와 토스카니니에 의해 시작되었다. 토스카니니는 베토벤 교향곡을 빅터(현 RCA)에 녹음했고, 토스카니니의 후임이었던 바비롤리도 컬럼비아(현 소니 클래시컬)에 협주곡을 중심으로 레코드를 취입했다. 발터도 컬럼비아에 독일 음악 위주로 녹음을 남겼다.

가장 많고 폭넓은 레퍼토리의 녹음들은 번스타인 재임 중에 만들어졌으며, 이 시기의 녹음들은 소니 클래시컬의 'Bernstein Centuries' 시리즈로 재발매되어 있다. 특히 말러 교향곡 전곡 녹음은 세계 최초의 전집 녹음이라는 점에서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번스타인은 상임 지휘자 사임 후에도 계관 지휘자로 뉴욕 필의 연주회를 종종 지휘했으며, 이 연주회의 실황 녹음들은 도이체 그라모폰을 중심으로 출반되어 있다.

불레즈와 메타도 CBS-소니 클래시컬에 녹음을 남겼으나 대중적인 인기를 얻지는 못했으며, 이후 계속되는 연주력 문제에 대한 비판으로 인해 평가 절하되고 있다. 뉴욕 필 측은 방송 음원을 토대로 자체 제작 시리즈물을 출반하거나 도이체 그라모폰 등을 통해 실황 녹음을 온라인 발매하는 등 새로운 판로를 모색 중이며, 홈페이지에서는 팟캐스트를 통해 공연의 프리뷰나 곡목 해설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시작하고 있다.

역대 상임 지휘자[편집]

주석[편집]

  1. '뉴욕 필' 내년 2월 26일 평양 공연, YTN, 2007년 12월 12일 04:48
  2. (영어)NY Philharmonic in North Korea, BBC, 2008년 2월 25일 09:14
  3. 뉴욕필 평양공연 전 세계 생중계, 연합뉴스, 2008년 1월 24일 08:50
  4. (영어) The Pyongyang Concert - New York Philharmonic & Lorin Maazel, Amazon.com, 2008년 10월 15일 확인함
  5. 씨줄날줄-오케스트라 외교, 서울신문, 2007년 12월 12일
  6. 평양에 울린 '해빙 예고' 선율, YTN, 2008년 2월 27일 06:02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