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노르스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노르웨이의 지자체별 공용어 채택 현황.      보크몰      뉘노르스크      중립

뉘노르스크(Nynorsk, IPA: [nynorsk, -ʀsk, -ʂk], ‘새 노르웨이어’)는 보크몰과 함께 노르웨이어의 두 공용어 중 하나이다. 문어로써는 대략 20% 미만의 인구가 사용하나, 넓은 국토에 험준한 산악지형인 노르웨이에서는 각지에 상호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을 정도로 다양한 방언들이 존재하며, 대략 전 인구의 60%에 해당하는 방언은 보크몰보다 뉘노르스크 쪽에 가깝다고 알려져 있다.

역사[편집]

중세 이래 400여년이 넘는 오랜 기간 동안 덴마크의 지배하에 있었던 노르웨이는 자연히 공식언어, 특히 문어에서 덴마크어의 막대한 영향을 받았다. 이 시기 동안 공문서와 문학작품 등은 모두 덴마크어로 쓰여졌다.(인형의 집으로 유명한 극작가 헨리크 입센도 덴마크어로 저술활동을 했다.)특히 양 언어간의 관계가 동일언어의 방언으로 봐도 무방할 만큼 대단히 가까운 것이기에, 이러한 덴마크어의 잠식은 노르웨이어의 정체성을 뒤흔들 만한 것이었다. 독립이후 민족주의열풍이 고조됨에 따라 사회곳곳에서 덴마크의 잔재를 일소하려는 노력이 언어에도 가세하였다. 이에 따라 덴마크어의 영향을 받은 기존의 문어에 점진적으로 노르웨이적인 요소를 가미해 나가자는 온건한 언어개혁운동이 보크몰로, 덴마크어의 영향을 일소하고 고대북구어의 영향이 강하게 남아있던 각 지방의 방언을 중심으로 구성한 새로운 문어가 뉘노르스크로 귀결되었다. 특히 뉘노르스크의 성립에는 철학자이자 사전편찬자인 이바르 오센(Ivar Aasen)의 노력이 절대적이었다.

특징[편집]

뉘노르스크는 고대 북유럽 조어의 영향이 많이 남아 있는 노르웨이의 방언이 바탕이 되어 있기 때문에, 보크몰이나 스웨덴어, 덴마크어보다 예스런 특징들을 더 잘 보존하고 있다. 문법성에서 덴마크어, 스웨덴어 등이 양성명사-중성명사의 2성인데 비하여, 뉘노르스크는 남성, 여성, 중성의 3성 체계이다. 문어에서는 보크몰과 덴마크어의 구별이 쉽지 않을 정도로 흡사한데, 뉘노르스크는 영어 not에 해당하는 부정사 ikke가 ikkje인 점으로 식별할 수 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