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국대장공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노국대장공주 패아지근씨(한자魯國大長公主 孛兒只斤氏, ? ~ 1365년 3월 8일(음력 2월 16일))는 고려 공민왕의 적후(嫡后)이다. 원 순종(元 順宗·추존)의 손자인 위왕(魏王) 베이르 테무르(孛羅 帖木兒)의 딸로,

본명은 보르지긴 보타슈리(몽골어: ᠪᠣᠷᠵᠢᠭᠢᠨ ᠪᠦᠳᠬᠠᠱᠢᠷᠢ, 한자孛兒只斤 寶塔實里 패아지근 보탑실리)이다. 공민왕이 지어준 고려식 이름은 왕가진(王佳珍)이다. 1365년(공민왕 19년)에 난산으로 사망했다. 시호는 처음 인덕공명자예선안왕태후(仁德恭明慈睿宣安王太后)를 내렸다가[1] 차후 원에서 내린 휘의노국대장공주(徽懿魯國大長公主)로 교체토록 하고[2], 결국 이를 합성해 인덕공명자예선안휘의노국대장공주(仁德恭明慈睿宣安徽懿魯國大長公主)로 했다. 우왕 때는 인덕태후(仁德太后)라 했다.[3] 올바른 호칭은 아니지만 이 때문에 인덕왕후(仁德王后)로 알려져 있다. 능은 황해북도 개풍군 해선리 현정릉 내에 위치한 정릉(定陵)이다.

생애[편집]

생년은 알려지지 않는다. 1349년(충정왕 1년) 원나라에서 공민왕과 결혼하였으며, 이후 공민왕이 고려로 돌아갈 때 으로부터 승의공주(承懿公主)에 책봉되었다.[4] 노국대장공주는 공민왕이 반원 정책을 실시하자 자신이 태어난 고국을 배척하고, 남편을 도와 공민왕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그러나 둘 사이에는 아이가 생기지 않았다. 노국대장공주는 후에 겨우 아이를 갖게 되었으나, 난산으로 죽었다. 그녀가 죽자 공민왕은 매우 슬퍼했다. 그녀가 죽은 지 얼마 후 정치권을 신돈(辛旽)에게 양도했다. 공민왕은 그녀의 초상화를 그려 벽에 걸고 밤낮으로 바라보면서 그리워했다고 한다. 또한 공민왕은 그녀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혼제를 지냈으며, 그 진영을 모시기 위해 호화로운 영전을 짓도록 하였다.

조선의 제10대 임금 연산군은 모후인 폐비 윤씨와 노국대장공주의 얼굴이 비슷하게 생겼다는 이야기를 듣고 관공서에 노국대장공주의 초상화를 수집하였다.[5]

가계[편집]

노국대장공주가 등장하는 작품[편집]

주석[편집]

  1. 高麗史 卷八十九 列傳 卷第二 - 后妃 中 "群臣上號曰, 仁德恭明慈睿宣安王太后."
  2. 《高麗史》 卷八十九 列傳 卷第二
  3. 高麗史 卷一百三十三 列傳 卷第四十六 - 禑王 卽位年 11월 中 "移安仁德太后眞于光巖寺."
  4. 동문선》 제 119권 비명(碑銘), 광통보제선사비명 병서(廣通普濟禪寺碑銘 幷序)
  5. 조선왕조실록》 연산 21권, 3년(1497 정사 / 명 홍치(弘治) 10년) 2월 15일(정해) 3번째기사 - 노국 대장 공주의 화상을 대궐 안으로 들여 오도록 전교하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