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세시티 요새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네세시티 요새
Battle of Fort Necessity

(프렌치 인디언 전쟁의 일부)
현대에 와서 복제된 네세시티 요새
현대에 와서 복제된 네세시티 요새
날짜 1754년 7월 3일
장소 뉴욕 펜실베이니아 파밍턴
결과 프랑스와 인디언의 승리
교전국
Union flag 1606 (Kings Colors).svg그레이트브리튼 왕국
밍고 족
Pavillon royal de France.svg 프랑스
지휘관
조지 워싱턴 루이 콜롱 드 빌리에르
병력
100명 정규군
300명 밍고족 전사
600명 정규군과 인디언
피해 규모
31명, 사망
369명 부상
3명 전사. 19명 부상

네세시티 요새 전투(Battle of Fort Necessity) 또는 그레이트 메도우 전투(Battle of the Great Meadows)는 1754년 7월 3일 현재 펜실베이니아 파예트 군에 위치한 파밍턴의 산꼭대기에 있는 마을에서 벌어진 전투이다. 이것은 프렌치 인디언 전쟁의 단서가 된 전투 중 하나이며, 조지 워싱턴에게 유일한 항복의 패전을 안겨주었으며, 같은 해 5월 28일 주먼빌 글렌 전투와 함께, 7년 전쟁이 확전되는 원인을 제공했다.

워싱턴은 앨리게니 산맥을 통과 고개 정상의 서쪽에 있는 알파인 메도우에 네세시티 요새를 세웠다. 근처를 지나는 다른 고개 길은 엘리게니 고원의 비교적 낮은 등성을 따라 펜실베이니아 콘플루언스, 그리고 서쪽으로 네마콜린스 트레일이 펜실베이니아 유니언타운으로 내려가며, 파예트 카운티의 다른 지역을 통과한다.

배경[편집]

1740년대에서 1750년대의 시작에 걸쳐 영국과 프랑스의 교역상들은 이전보다 자주 오하이오 영토를 방문하게 되었다. 이 오하이오 영토에는 오하이오 강 상류의 수로(현재 펜실베이니아 서부)도 포함되어 있었다. 누벨 프랑스 당국은 영국인 무역업자와 이주민을 쫓아내기 위해 더 공격적이었고, 1753년에는 여러 개의 요새를 이 땅에서 건설하기 시작했다. 그 이전 조지 왕 전쟁에서 프랑스계 캐나다 사람은 영국의 식민지에 대한 원한 이상의 감정을 품고 있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