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담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냉담자(冷淡者), 냉담교우 또는 쉬는 교우는 실천적이지 않는(교회에 나가지 않는) 세례를 받은 기독교인을 가리키는[1][2] 기독교 용어이다. 냉담자라고 하여 반드시 신앙심이 부족하다는 것과 연관되지는 않는다.[3]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판공성사 즉, 1년에 두 번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고해성사를 3년(6회) 이상 보지 않은 신자를 쉬는 교우 또는 냉담자라고 한다.[4][5] 성공회에서는 감사성찬례, 즉 미사 참석률이 1년에 50% 미만인 신자를 냉담자라고 한다.[6] 즉, 냉담자는 교회성사예배에 무관심한 신자를 가리키는 용어라고 할 수 있다.

개신교에서도 교회를 다니다가 더이상 나가지 않거나 쉬는 신자들이 있다. 개신교는 단일 교단이 아니므로 통일된 교적이 없으나 개별 교단 또는 교회 차원에서 '잃은양' 등의 이름을 붙여 관리하기도 한다.

종교적 의미를 넘어 더 보편적으로는 어떤 대상에 흥미나 관심을 보이지 않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도 사용된다.

주석[편집]

  1. Patricia Barbernitz (1993). 《Parish Ministry for Returning Catholics》. Paulist Press. 14 June 2012에 확인. “"I'm Catholic" is also the statement frequently used by some other people — those whom others might have named "inactive" Catholics, "fallen-away" or "lapsed" Catholics. For many of them, the statement remains, "I'm Catholic." It is spoken with ease, almost without thought.”
  2. R. John Kinkel (29 September 2008). 《The Story of Early Christianity》. 14 June 2012에 확인. “In the old days (1950s) these people would be called backsliders, apostates, lapsed Christians, and now this label has emerged: FARC, ie fallen away Roman Catholic.”
  3. Leslie John Francis, William K. Kay, William S. Campbell (editors), Research in Religious Education (Gracewing Publishing 1996 ISBN 978-0-85244342-2), p. 378
  4. 가톨릭용어사전 '판공'
  5. 천주교용어자료집 '냉담 교우'
  6. 성공회 교적 관리 프로그램 사용설명서.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