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명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내명부(內命婦)는 조선시대 궁중에 있는 왕비와 후궁, 그리고 이들을 모시는 여자 관리(궁녀)를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조선 초기에는 궁녀 조직을 내관(內官) 또는 여관(女官) 등으로 불렀으나 경국대전에서 내명부로 명시되었다. 내명부의 상대 개념으로 왕족과 관리의 아내를 일컫는 외명부(外命婦)가 있다. 임금의 딸인 공주와 옹주, 세자의 딸인 군주, 현주 등은 외명부에 속한다. 이러한 내·외명부의 최고 권한은 원래는 중전(中殿) 즉, 왕비에게 있기 때문에 국왕도 내명부 일에는 간섭하지 않는 것이 관례였다.

내관[편집]

왕을 직접 모시는 이들로 흔히 후궁으로 불린다. 내관의 출신은 다양하여 간택을 통해 입궁한 양반가 출신이 있는 반면, 왕의 승은을 입은 궁녀 출신도 많았으며, 심지어 궁의 잡일을 하던 무수리였다가 빈의 자리까지 오른 숙빈 최씨의 예도 있었다. 널리 알려진 후궁에는 왕비를 위협하려던 귀인 정씨, 귀인 엄씨 등도 있으며, 최초의 방계 혈통의 왕인 선조의 친할머니 창빈 안씨, 폐주 광해군의 어머니 공빈 김씨, 중인의 신분으로 궁녀부터 출발해서 왕비의 자리까지 오른 희빈 장씨 등이 있다.

왕비는 그 관직이 비(妃)이며 품계는 무품으로 정1품 빈보다 앞섰으나, 내명부에도 외명부에도 속하지 않았으며, 그 두 명부의 수장이었다. 또한 기본적으로 내관들 또한 임금에게 첩지를 하사받은 신하의 입장에 있다. 순헌황귀비(純獻皇貴妃) 엄씨의 경우, 정비의 대리 역할을 했으나 황후가 아닌 황귀비로서 후궁의 지위를 가졌다. 또한 왕비는 남편인 왕이 일찍 자연사로 승하하고 그 자리에 후임 왕이 즉위할 경우 대비(大妃)가 되며 이는 위치상 왕의 어머니에 해당되기 때문에 왕비보다도 더 높은 위치이다. 다만 반정으로 왕이 승하할 경우 왕비는 오히려 폐서인이 된다. 대비가 생존해있을 경우 내명부와 외명부의 사실상의 수장은 왕비가 아니라 그보다 더 높은 대비가 된다.

숙종 이후로 후궁들은 왕후의 자리에 오를 수 없었으므로, 대신 왕을 낳은 사친들을 특별히 우대하여 칠궁(七宮)이라는 사당에 신주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기도 하였다.

세자궁[편집]

궁궐에는 왕(王)과 왕비(王妃)가 거쳐하는 궁전 외에 왕세자왕세자빈이 거처하는 궁전을 세자궁(世子宮)이라 하였다. 경복궁의 동쪽에 있었기 때문에 동궁(東宮)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세자궁에서 왕세자를 직접 모시는 내관은 따로 두었는데 이들은 다른 내관들과 마찬가지로 내명부 소속이나 동시에 세자궁 소속이었다.

왕세자빈의 품계는 무품으로, 내명부 정1품 빈(嬪)과는 다르다. 세자궁의 수장이며 차기 내명부의 수장이다.


품계 무계 상(上) 무계 하(下) 정1품 종1품 정2품 종2품 정3품 종3품 정4품 종4품 정5품 종5품
내명부 왕비(王妃)
내명부 수장
(嬪) 귀인(貴人) 소의(昭儀) 숙의(淑儀) 소용(昭容) 숙용(淑容) 소원(昭媛) 숙원(淑媛)
세자궁 세자빈(世子嬪)
세자궁 수장
양제(良娣) 양원(良媛) 승휘(承徽) 소훈(昭訓)

방계 혈통 임금[편집]

궁관[편집]

《경국대전》의 내명부 제도[편집]

무수리는 궁관에 속하지 않으며, 세자궁에는 종6품에서 종9품까지만 있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