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대학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내각대학사(內閣大學士)는 명나라의 사무 기구이다.

역사[편집]

홍무 15년(1382)에 명 태조는 송조의 제도를 모방하여 화개전(華蓋殿)․무영전(武英殿)․문화전(文華殿)․문연각(文淵閣)․동각(東閣)에 대학사(大學士)를 두고서 전각대학사(殿閣大學士) 라고 통합하여 불렀다. 이후에 인종(仁宗) 홍희제(洪熙帝)는 또 근신전대학사(謹身殿大學士)를 증설하였다. 세종(世宗) 가정제(嘉靖帝) 때 화개전을 중극전(中極殿) 으로 바꾸고, 근신전을 건극전(建極殿) 으로 바꾸니 모두 4전2각이 되었다. 그러나 홍무 때의 전각대학사는 고문(顧問)이 되었을 뿐 정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명 성조 영락제가 즉위한 후에야 정식으로 황제와 육부 사이에 내각이 성립되었다.

각(閣)은 문연각을 가리키며, 오문(午門)의 안, 문화전(文華殿) 남면에 있었고, 위치는 궁 안에 있었다. 각의 신하는 또 황제를 전각의 아래에서 항상 보필하며 재상의 이름을 피하였기 때문에 내각(內閣)이라고 칭하였던 것이다. 처음에는 한림관(翰林官)을 선출하여 입각시켰고 점차 학사와 대학사로 승진되었으며 보통 5명에서 7명이었다. 후에 상서․시랑 이 전각대학사에 제수되어 문연각에 들어가 일을 처리하게 되자 그 지위가 높아졌다. 명 중엽 이후로 각의 업무를 주재하는 대학사를 수보(首輔) 라고 불렀으며, 그 나머지에 차보(次輔)․군보(群輔) 라고 하였다.

내각의 직책은 “황제에게 옳고 그름을 주청하는 고문(顧問)역할을 하고, 비답(批答)을 초안하는 것이다 (獻替可否, 奉陳規誨, 點儉題奏, 票疑批答)”[1]. 헌체가부(獻替可否) 가 바로 고문(顧問)이 되는 것이고, 봉진규회(奉陳規誨) 가 바로 임금의 덕을 보필하는 것이고 제주(題奏) 는 공용의 주문(奏文)과 개인의 주문을 가리킨다. 표의(票擬)는 표지(票旨)․조지(條旨)․조첩(調帖) 이라고도 하는데 육부백사의 제주가 상정되면 내각은 황제의 지시에 근거하여 비문(批文, 임금의 대답)을 초안하는 것을 가리킨다. 초안은 붓으로 작은 표 위에 썼기 때문에 그래서 표의(票擬) 라고 한다.

첫째, 내각대학사는 집정하지 않았고, 권력을 잡은 쪽은 육부의 상서였다. 둘째, 내각대학사들은 각자 권력을 분할하였다. 셋째, 내각의 직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표의(票擬)(초안 작성)하는 것이었지만 표의(票擬)는 황제의 의지에 따라 엄격히 만들고 황제의 지시를 거치고 나서야 비로소 하달될 수 있었다. 그래서 명대의 내각대학사 섭향고(葉向高, 1559- 1627) 는 “선왕 때 내각의 신하를 두었지만 문학으로 시종하는 것에 지나지 않았으며, 그 중요성도 표의(票擬)에 그쳤고, 그 위임된 권력도 전대의 재상과 절대로 같지 않았다”『명 인종실록 권511』고 총괄하였다. [2]

주석[편집]

  1. 『명사明史-직관지職官志』
  2. 王天有, 『明代國家機構硏究』 北京大出版社,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