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천 (식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남천
Nandina domestica2.JPG
광주국립박물관 앞 정원에 사는 남천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목: 미나리아재비목
과: 매자나무과
속: 남천속
Thunb.
종: 남천
학명
Nandina domestica
Thunb. 1784

남천(南天)은 매자나무과에 속하는 나무로 남천속에 속하는 유일한 종이다. 남천죽이라고도 부른다.

생태[편집]

히말라야에서 일본에 이르는 동아시아 원산이며 늘푸른 떨기나무이다. 가을에 붉게 드는 단풍과 겨울 내 달려 있는 붉은 열매가 아름다워 남부 지방에서 정원이나 공원에 관상수로 심어 기른다. 3m까지 자라며 추위에 약하다. 나무껍질은 회갈색으로 세로로 얕게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길이 30~50cm의 3회깃꼴겹잎이며 작은 잎은 길이 3~10cm에 타원 모양의 피침형으로 가죽질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6~7월에 줄기 끝에서 길이 20~30cm의 원추꽃차례에 자잘한 흰색 꽃이 달린다. 열매는 장과로 둥글며 10월에 붉게 익는다.

변종으로 열매가 황백색으로 익는 노랑남천(N. domestica var. leucocarpa)이 있다.

쓰임새[편집]

열매와 줄기, 잎을 약재로 쓴다. 생약으로 열매를 쓰며 남천실이라고 한다. 도메스틴, 이소코리딘 등의 알칼로이드를 함유하고 있다.[1] 백일해, 천식과 같은 병 때문에 생기는 기침을 잦게 하는 데 쓰고, 잎은 강장제로 쓴다.

사진[편집]

참고 자료 및 주석[편집]

  1. 한국 약용식물 연구회 (2001년 2월 10일). 《종합 약용식물학》. 학창사, 171쪽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