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승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승룡

1936년 하계 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에서 2시간 31분 42초의 기록으로 들어오는 남승룡
출생 1912년 11월 23일(1912-11-23)
일제 강점기 일제강점기 조선 전라남도 순천군(현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순천시)
사망 2001년 2월 20일 (88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메이지 대학
직업 육상 선수
상훈 국민훈장 모란장
메달 기록
육상
올림픽
1936 베를린 남자 마라톤

남승룡(南昇龍, 1912년 11월 23일 - 2001년 2월 20일)은 1936년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육상 선수이다. 이때 그의 일본식 이름은 난 쇼류이다.

순천에서 태어난 남승룡은 일본 메이지 대학을 졸업하였다.

1932년 전일본마라톤선수권과 1933년 극동선수권에서 잇달아 우승했으며, 일본건국기념 국제마라톤에서는 1934년과 35년 연거푸 1위를 차지했다.[1] 그 후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손기정을 제치고 1위로 뽑혀 참가한 1936년 베를린 올림픽에서는 2시간 31분 42초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땄다. 로마자 표기는 이름을 일본식으로 읽은 난 쇼류(Nan Shoryu)를 사용했다. 당시 1위는 손기정이었다. 훗날 그는 손기정이 월계수로 일장기를 가릴 수 있다는 게 그가 금메달 딴 것보다 더욱 부러웠다고 했다[출처 필요].

그는 대한 육상 경기 연맹 이사를 지내고, 전남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이후 경교장에서 기념사진. 왼쪽부터 손기정, 서윤복, 김구, 본인

기록[편집]

  • 제20회 일본 선수권 마라톤 2위 (2시간 32분 33초. 1933. 11. 3.)
  • 제11회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파견 최종 선발전 1위 (2시간 36분 05초. 1936. 5. 21.)
  • 제11회 베를린 올림픽 마라톤 동메달 (2시간 31분 42초. 1936. 8. 9.)
  •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10위 (2시간 40분 10초 .1947. 4.)

주석[편집]

  1. '어제의 오늘: 한국 마라톤 1세대 남승룡 별세 《경향신문》2010,2, 20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