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 독일의 종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치즘

Flag of the NSDAP (1920–1945).svg









v  d  e  h

나치 독일 시대 당시 독일 기독교는 크게 찬성파와 반대파로 나뉘었다.

나치 찬성파 교회[편집]

나치 독일 당시 대다수의 교회들은 교파를 떠나, 나치에 대해 지지하거나 침묵을 지키는 과오를 범하였다. 이 때문에, 로마 가톨릭 교회의 경우 1962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칼 라너 등의 일부 신학자들이 과거사 반성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개신교에서도 "하느님이 영적인 구원을 위해서 예수를 보내셨듯이, 독일을 구원하기 위해서 히틀러를 보내셨다"라고 주장할 정도로 나치에 대해서도 우호적이었다.[1]

나치 반대자[편집]

나치 반대파들은 개신교로마 가톨릭 내 양심적인 성직자들이 결성한 고백교회를 통해 나치에 저항하였다. 이들은 성육신한 말씀인 예수 그리스도 외에는 어느 누구에게도 굴복할 수 없다는 바르멘 선언을 하였으며, 독일 개신교를 통합하려는 히틀러의 종교정책에 반기를 들었다. 하지만 나치에 반대한 성직자들은 로마 가톨릭 주교고문으로 장애인이 되고, 개신교 신학자들은 신학생들을 가르칠 수 없게 되어, 미국으로 망명할 정도로 혹독한 탄압을 당했다. 루터교회 신학자 폴 틸리히의 경우 신학자로서의 자격을 박탈당하자 미국으로 망명해야 했다.

주석[편집]

  1. 《현대신학이야기》/박만 지음/살림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