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바라의 베렝가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렝가리아

베렝가리아( 스페인어: Berenguela, 프랑스어: Bérengère, 영어: Berengaria of Navarre, 1165년?1170년? - 1230년 12월 23일)는 나바라의 산초 6세카스티야의 산차 사이에 태어난 장녀이자, 잉글랜드의 리처드 1세의 왕비이다.

생애[편집]

나바라의 왕녀 베렝가리아의 유년시절에 대해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녀는 1191년 5월 12일 잉글랜드의 리처드 1세와 결혼했고 후사는 태어나지 않았다. 후사가 없었던 이유로는 리처드 1세가 동성애자였다는 설과 베렝가리아가 불임이었다는 설이 있다.

베렝가리아는 결혼을 위해 아키텐의 엘레오노르와 함께 잉글랜드에 도착했으나, 리처드 1세가 즉위하자마자 즉시 제3차 십자군 원정에 나서는 바람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다. 베렝가리아는 아직 약혼녀의 신분으로 시어머니 엘레오노르와 함께 그를 따라 여행길에 올랐고, 시칠리아에서 리처드 1세의 누이이자 서거한 시칠리아 선왕의 왕비였던 조안이 합류했다. 성지로 가던 도중 베렝가리아와 조안이 탄 배가 비잔티움 제국키프로스 태수 이사키우스 콤네누스에게 납치당했다. 이에 대한 보복으로 리처드는 키프로스를 점령하고 1191년 5월 12일 베렝가리아와 결혼식을 올렸다.

리처드 1세가 동성애자였다는 학설이 지지를 얻는 가운데, 많은 학자들이 베렝가리아와 리처드 1세 사이에 성관계는 없었을 것이라 주장한다. 리처드 1세가 베렝가리아가 아니라 베렝가리아의 오빠였던 산초 7세와 연인관계였다는 설도 있다.

리처드 1세는 오스트리아에 유폐당했다가 잉글랜드로 돌아온 후에도 베렝가리아와 함께 지내지 않았다. 교황 첼레스티노 2세는 리처드 1세에게 아내와 제대로 된 결혼생활을 유지할 것을 명했다. 이때 교황은 리처드 1세를 특별히 사면하면서 그가 동성애자였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 후 리처드 1세는 매주 한번씩 베렝가리아와 함께 교회에 갔다.

전형적인 정략결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199년 리처드 1세가 서거하자 베렝가리아는 진정으로 비탄에 빠졌다. 왕위에 오른 존 왕은 베렝가리아에게 선왕의 미망인으로서 받아야 할 연금을 주려 하지 않았고, 교황 첼레스티노 2세와 아키텐의 엘리오노르가 압력을 넣었을 때야 연금을 지불하기 시작했다.

베렝가리아는 자신의 영지 프랑스 르망에서 평탄한 여생을 보냈다. 그녀는 L'Epau 수녀원의 후원자가 되었고, 말년에는 그 수녀원에 들어가 1230년 12월 23일 생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