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르바 전투 (1700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르바 전투
(대북방 전쟁의 일부)
"나르바에서 승리한 스웨덴군"구스타브 세데르스트롬 1910년작
"나르바에서 승리한 스웨덴군"
구스타브 세데르스트롬 1910년작
날짜 1700년 11월 30일(11월 20일은 스웨덴의 옛 달력 기준)
장소 현재 에스토니아나르바
결과 스웨덴의 결정적 승리
교전국
Flag of Sweden.svg 스웨덴 Flag of Russia.svg 러시아 제국
지휘관
칼 12세 표트르 대제(부재)
샤를 외젠 드 크루아(임시 지휘)
병력
약 8,500명[1] 약 37,000명
대포 173문
피해 규모
전사 667명
(다른 기록에서는 3,000명)
부상 1,200명[2]
전사 10,000-16,000명
포로 약 17-20,000명
대포 180문 상실
군기 230개[1][3]


나르바 전투덴마크, 폴란드와 동맹을 맺은 러시아발트해로 진출하기 위해 1700년 11월에 시작한 대북방 전쟁의 서곡이라고 알려진 전투. 항구 나르바 요새를 포위한 러시아군에 대항해 스웨덴왕 칼 12세는 은밀하게 구원에 나서 흩날리는 눈보라 속에서 신속한 기동에 의한 각개격파와 종대 돌격으로 표트르 대제가 부재했지만 4배나 많은 수의 러시아군을 격파했다. 나르바는 대륙에서 스웨덴 세력의 정점을 나타내는 지역이었기 때문에 러시아는 이곳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어 전쟁을 신속히 끝내려고 했다. 그러나 이 전투에서 러시아는 궤멸적인 타격을 입는다.

배경[편집]

17세기 동안 러시아는 유럽의 다른 지역에 비해 별로 발전을 하지 못했다. 30년 전쟁으로 인해 발트해로 향하던 출구를 잃어버린 러시아는 주변 유럽의 국가들이 세력을 확대하기 위해 군사력을 사용해, 공격이나 침범이 다반사로 일어나는 것을 지켜볼 뿐이었다.[4] 표트르 대제의 치세에 이르자 표트르 대제는 자신이 물려받은 나라의 안보를 튼튼히 하고 싶어했고 이 일환으로 서쪽에 있는 라이벌 스웨덴에 대한 대규모 원정을 계획하였다.

러시아의 새로운 차르는 즉위한 해에 놀랄 만큼 러시아를 근대화시켰으나, 군대 만큼은 그가 여행 중이던 1700년 즈음, 여전히 훈련도가 낮았다. 표트르 대제는 군대를 강화시키기 위해 외국인 장군들을 고용했으나, 여전히 병사들은 정예병이라 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다. 반면에 스웨덴은 그 힘이 정점에 달해 있었다. 스웨덴의 칼 12세는 당시 북유럽에서 규모가 가장 크지는 않았지만 가장 강력한 군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표트르 대제는 이러한 스웨덴의 군사력을 부러워하면서도 두려워하고 있었다.[4]

스웨덴의 실패한 토지반환 정책에 기득권을 잃어버린 귀족의 주선으로 인해 결성된 브란덴부르크, 덴마크, 폴란드의 대(對)스웨덴 동맹에 러시아도 가담하여 덴마크가 스웨덴의 동맹자 홀슈타인 공을, 작센 제후가 리가를 포위해 동시다발적으로 전쟁을 일으켜 스웨덴을 괴롭혔다.

오스만 제국에게서 아조프해로의 출구를 빼앗고, 휴전을 맺어 동방의 위협을 제거한 표트르 대제도 이 움직임에 편승해 스웨덴에게 선전 포고하고 발트해에 이르는 요충 나르바를 포위했다. 이 움직임에 대항해 당시 18살이었던 스웨덴왕 칼 12세는 적극적으로 기동전을 전개해 각개격파에 나섰다. 네덜란드, 영국의 원조를 얻어 덴마크에 상륙해 15,000명을 데리고 코펜하겐을 공격해 덴마크를 항복시켰다. 그리고 급히 말머리를 돌려 나르바를 포위한 러시아군을 향해 전진했다.

전투경과[편집]

나르바 수비대는 겨우 1,900명. 표트르 대제는 칼 12세가 덴마크와 전투를 벌이는 사이 대군과 대량의 화력으로 이곳을 함락시킨 뒤 스웨덴군을 협공하려 했으나, 그 계획은 포위가 예상 외로 장기간이 되고 또한 칼 12세가 예상 외의 승리를 거두었기에 와해되고 말았다.

칼 12세는 리가의 구원을 위해 발트해를 넘어 10월 6일 리보니아에 상륙했다. 리가는 포위중에도 공격군을 격퇴했다. 칼 12세는 리가가 좀 더 버틸 수 있다고 판단하고 나르바로 진격할 것을 결정한 뒤 8,000명의 병사를 거느리고 은밀하게 행군하여 러시아군이 경계선에 분산 파견했던 슈레메체프의 초계 기병을 분쇄했다. 초계 기병대는 통보도 하지 못한 채 괴멸되고 칼 12세는 강행군 끝에 하루 만에 나르바 외각에 도달했다.

스웨덴군은 칼 12세가 친히 지휘하고 있었고 칼 구스타브 렌셸드(Gustav Rehnskiöld)가 보좌를 맡았다. 러시아군은 차르인 표트르와 샤를 외젠 드 크루아(Charles Eugène de Croy, Карл Евгений де Круа)가 지휘를 맡았다. 러시아의 국내 문제로 인하여 표트르 대제는 며칠 전 나르바를 떠났기 때문에 교전이 벌어졌을 때 전장에 있지는 않았다.[4]

나르바 전투

며칠 동안 심한 눈보라가 양군을 덮쳐 공격을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동안 칼은 러시아군 내부의 내통자에게 정보를 받아 정확한 사령부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었다. 그는 병력을 집중해 일거에 사령부 전멸을 목표로 돌격하기로 했다.

11월 20일 오후 2시, 바람의 방향이 바꿔 눈보라가 러시아측으로 불어닥치게 되었다. 칼 12세는 이 기회를 포착하고 스웨덴군의 공격을 눈보라 속에 은밀히 개시하였다. 러시아군은 표트르가 부재했기 때문에 프랑스 출신 드 크루아의 지휘를 받게 되어 정확한 대응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중앙 돌파를 당해 사령부가 괴멸되었다. 거기에 칼은 병력을 선회시켜 동요하는 러시아군의 측면을 공격했다.

종대 돌격의 진두에 섰던 칼의 공격을 받은 러시아군은 혼란에 빠져 유효한 반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패주했다. 러시아군은 병사의 2할에 달하는 피해와 포의 대부분을 잃어버리며 괴멸. 칼은 아군의 피로를 고려하고, 러시아 때문에 퇴로를 끊길 것을 우려해 패주하는 러시아를 가만 놔두었다.

나르바는 포위가 풀어졌고, 러시아의 발트해 진출은 저지되었다.

제2차 전투[편집]

제1차 나르바 전투로부터 4년 후 표트르 대제는 다시금 나르바를 공격하였다. 표트르 대제는 4만 5천의 병력을 이끌고 나르바로 진군하였다. 란시엔의 H.R 호른(H. R. Horn af Ranzien) 휘하의 나르바 수비병들은 3800명의 보병과 1300명의 기병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러시아군은 세 번의 돌격을 감행했고 뒤따른 격전 끝에 나르바를 함락시켰다. 호른 장군을 포함한 많은 스웨덴 병사들과 장교들이 사로잡혔고 3200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러시아군 역시 비록 승리를 거두었음도 불구하고 많은 사상자를 냈다. 공성전과 최종 돌격 기간 동안 총 1만 3천의 피해를 입었다.


결과[편집]

스웨덴군의 승리의 요인은 급속한 기동으로 인한 각개격파와 지휘관이 선두에 서서 공격을 지휘한 데 따라 높아진 사기, 그리고 종대돌격에서 보인 병력의 집중에 있었다. 한편 러시아군의 패인은 미경험 병사와 초계의 불철저, 그리고 결전시의 총지휘관의 부재가 있고, 임시 지휘관이 외국인이었기에 의지가 약한 것도 있는데다 거기에 대포의 취급에 포위가 장기전이 되면서 파급된 사기의 저하등이 복합적으로 혼합되어 이루어진 것이다.

이 전투의 의의는 칼 12세의 전광석화 같은 신속한 용병, 기동전에 의한 각개격파에 있었고, 더해서 표트르 대제의 의식변혁이 있다. 패전후 표트르는 스웨덴군에 대항하기 위해 병사의 정기적인 징집, 군의 국고에 의한 급여체제를 정비하는 한편 산업을 육성해, 특히 대포를 대량으로 정비했다.

그리고 보,기,포병 혼성의 기동군을 편성해, 기동용병을 방어하기 위한 용병법을 고안했다.

정면에 방어보루를 복수로 건설하여 화력으로 적 병력을 소멸시킨 후 진군하는 전법은 이후 러시아의 전형적인 전술이 되었고, 칼에 대해서도 1709년 폴타바 전투에서 설욕했다.

참조 및 참고[편집]

  1. The Battle of Narva
  2. Liljegren, B., 2000. Karl XII: En Biografi. p 93.
  3. Lindqvist, Herman (2002). 《Historien om Sverige, från istid till framtid》. Norstedts, 288, 297쪽. ISBN 91-1-301265-7
  4. Peter The Great - Swi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