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단조 미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단조 미사 (BWV232)는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의 작품으로 미사곡이다.

1724년에서 1749년 즈음에 작곡된 것으로 키리에, 글로리아, 크레도, 산크투스, 아그누스 데이의 5부로 되는 미사곡으로서, 그 숭고한 표현은 깊고 감동적이다. 5부로 이루어지는 미사곡은 주로 가톨릭교회에서 쓰이는 형식이므로, 프로테스탄트인 바흐가 어째서 이 곡을 작곡하였는지 이전부터 의문으로 여겨지고 있었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각 부분은 각각 다른 시기에 작곡된 것이며, 바흐가 살아 있을 때에 한데 묶어서 연주된 일은 없다. 최초의 2부(키리에와 글로리아)는 1733년에 작센 선거후(選擧候)에게 헌정되었다.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