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혜순
Kim Hye-soon.jpg
출생 1955년
경상북도 울진군
직업 작가, 평론가, 교육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시, 문학평론

김혜순(1955년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경상북도 울진에서 태어나 강원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건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동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약력[편집]

1978년동아일보》 신춘문예 평론 부문에 〈시와 회화의 미학적 교류〉가 입상하여 비평 활동을 시작했고, 1979년 계간 《문학과지성》가을호에 〈담배를 피우는 시인〉외 4편을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1997년 제16회 「김수영문학상」, 2000년 제1회 「현대시작품상」, 제15회 「소월시문학상」, 2006년 제6회 「미당문학상」, 2008년 제16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수상[편집]

저서[편집]

시집[편집]

시인의 말[편집]

  • 《또 다른 별에서》
    이 시집 안에 들어 있는 모든 것을 팽개치고 맹렬하게 도망치고 싶은 심정이다. 그리고 아무도 모르는 곳에 가서 새로이 말을 걸고 싶다, 간절한 내용을 담아서.
  • 《아버지가 세운 허수아비》
    진정코 한번 멋드러지게 폭발하고 싶다. 그래서 이 껍질을 벗고 한 줌의 영혼만으로 저 공중 드높이……
  • 《어느 별의 지옥》
    꼴뚜기 같은 내 시들아. 저기 저 어둔 고래를 먹어치우자. 부디.
    • 1997년 판.
      울고 싶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침을 뱉지.
      눈물은 그렇게 다루는 법.
  • 《우리들의 陰畵》
    지난 시절엔 왜 그리도 자주 젊은 시신들이 땅 속에서, 물 속에서 떠오르던지. 나는 그만 죽음에 휘둘려셔. 사인불명의 퉁퉁 불은 시신을 앞에 놓고 우리는 왜 그리 또 손바닥이 붉어지던지.
  • 《나의 우파니샤드, 서울》
    시는 아마 길로 뭉쳐진 내 몸을 찬찬히 풀어,
    다시 그대에게 길 내어주는,
    그런 언술의 길인가보다.
    나는 다시 내 엉킨 몸을 풀어
    그대 발 아래 삼겹 사겹의 길을……
  • 《불쌍한 사랑 기계》
    나는 시라는 운명을 벗어나려는, 그러나 한사코 시 안에 있으려는, 그런 시를 쓸 때가 좋았다. 그 팽팽한 형식적 긴장이 나를 시쓰게 했다.

    양수막 속에서 튀어나오려는 태아처럼.
    자루에 갇힌 고양이처럼.
  • 《달력 공장 공장장님 보세요》
    그런데 왜 우리는 만날 때마다 태초를 다시 시작하고
    헤어질 때마다 종말의 나날을 견뎌야 하는지
    시와 사랑의 무늬
    그 바깥의 시간들을 나 어찌 다 견디고 살꼬?
  • 《한 잔의 붉은 거울》
    얼음을 담요에 싸안고
    폭염의 거리를 걷는 것처럼
    그렇게 이 시간들을 떨었다.
    한 발짝 내디딜 때마다
    한 줄기 차디찬 핏물이
    신발을 적실 것처럼.

기타[편집]

  • 작가론 《김수영》(건국대학교출판부, 1995)
  • 산문집 《들끓는 사랑》(학고재, 1996)
  • 시론집 《여성이 글을 쓴다는 것은 - 연인, 환자, 시인, 그리고 너》(문학동네, 2002)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