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진욱
Kim Jin-Wook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생년월일 1960년 8월 5일(1960-08-05) (53세)
출신지 경상북도 영천시
신장 182 cm
체중 87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언더)투우타
수비 위치 투수
프로 입단 연도 1984년
드래프트 순위 1984년 1차 15순위(OB 베어스)
계약금 2억 원(감독)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감독 경력


김진욱(金鎭旭, 1960년 8월 5일 ~ )은 전 한국프로야구 OB 베어스, 쌍방울 레이더스투수이자, 전 한국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감독이다. 커피를 좋아하고 작전을 늦게 지시해 돌커피라는 별명이 있다.

출신 학교[편집]

프로 야구 선수 시절[편집]

1984년 OB 베어스의 1차 15순위 지명을 받아 입단한다. 사이드암 투수로, 1992년까지 9시즌 동안 OB에서 활동하였으며, 1993년에는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활동하고 은퇴했다. 프로 야구 통산 53승 71패 16세이브, 평균 자책 3.61을 기록했다.[1] 현역 시절 선동열과의 통산 대결 전적 2승 1무로 선동열의 천적으로 널리 알려졌으나[2] 부상으로 인해 현역을 일찍 마무리했다.

은퇴 이후[편집]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은퇴한 후 주위 권유로 대만 프로 야구에 도전했지만 6개월 동안 공도 제대로 못 던지고 돌아왔다. 귀국 후 대전에서 친형이 운영하는 일식집에서 일했으나, 교통 사고를 당한 이후 지도자로 전향하여 1998년 분당중앙고등학교 감독으로 첫 발을 내딛었다.[3] 2007년 김경문 감독의 부름을 받아 친정 팀의 코치로 복귀했고, 2011년에는 투수 노경은김창훈의 부활에 도움을 주는 등 소통 능력을 높이 인정받았다.[4] 2011년 10월 9일 두산 베어스와 계약 기간 3년, 계약금 2억 원, 연봉 2억 원의 조건으로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5] 그러나 2013년 한국시리즈를 준우승하며 마친 후 포스트 시즌에서 지도력이 도마에 올라 결국 그 해 11월 27일 감독직에서 경질되었다.[6]

통산기록[편집]

연도 소속 포지션 평균
자책점
경기 완투 완봉 승률 타자 이닝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삼진 실점 자책점
1984 OB 선발 투수 3.05 25 5 1 6 11 2 0 0.353 508 118 107 5 58 10 43 53 40
1985 선발 투수 3.02 30 4 2 10 8 0 0 0.556 605 143 134 7 55 10 57 56 48
1986 마무리 투수 4.08 28 1 0 4 6 3 0 0.400 357 81 2/3 81 4 41 3 41 43 37
1987 마무리 투수 2.57 32 7 2 4 7 6 0 0.364 601 150 1/3 120 3 58 3 81 49 43
1988 선발 투수 3.10 29 5 2 11 8 2 0 0.579 559 139 1/3 116 6 45 8 73 52 48
1989 선발 투수 3.35 33 8 4 11 9 3 0 0.550 649 158 1/3 130 7 59 12 95 63 59
1990 중간 계투 6.66 18 1 0 2 12 0 0 0.143 356 78 1/3 90 6 35 7 38 63 58
1991 중간 계투 5.86 9 1 1 2 6 0 0 0.250 162 35 1/3 39 2 20 3 13 25 23
1992 중간 계투 4.52 17 1 0 3 4 0 0 0.429 302 69 2/3 68 5 29 4 48 38 35
1993 쌍방울 중간 계투 7.27 10 0 0 0 0 0 0 0.000 83 17 1/3 25 3 7 2 6 17 14
통산 10시즌 투수 3.68 231 33 12 53 71 16 0 0.427 4182 991 1/3 910 48 407 62 495 459 405

장호연 개막전 노히트노런[편집]

1988년 시즌 개막전 선발로 예고된 투수가 김진욱이었으나, 경기 직전에 훈련 도중 동료 김광림이 친 타구에 급소를 맞는 바람에 출장할 수 없게 되어 장호연이 대신 등판한 것이다. 장호연은 이 경기에서 99개의 공으로 4사구 3개만을 내주면서 노히트노런을 달성했다.

감독으로서의 커리어[편집]

이 문단의 중립성에 대한 이의가 제기되었습니다. 주관적인 내용이나 감정적인 표현은 없는지, 고려할 가치가 있는 여러 관점이 편견 없이 공정하게 반영되었는지 확인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2년 시즌[편집]

2012년 두산 베어스의 8대 감독으로 취임하여 정규 리그 3위를 기록하였다. 취임 각오는 '소통하는 팀', '깨끗한 팀', '기존 팀 컬러를 이어가는 팀' 등으로 요약된다. 2012 시즌 전 넥센 히어로즈 2군 투수코치였던 정명원을 영입하여 노경은, 이용찬 등 미완의 대기였던 투수들을 성장시켜 투수 조련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감독 첫 해인 2012년 시즌에 타자 기용 및 운용에는 많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투수 교체 등 작전을 내려 비난을 많이 받았다. 또한 '삼진을 당하지 않으면 타율이 2푼 올라간다', '2루타가 홈런보다 좋다'라는 타격 이론도 비판을 받았다. 팀에서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한 선수가 윤석민밖에 없었고 규정 타석을 채워 3할을 친 선수가 없었다.

2013년 시즌[편집]

2013 시즌 전 이토 쓰토무 수석코치가 지바 롯데 마린스의 감독으로 취임하고 고마키 유이치 배터리 코치가 팀을 떠남에 따라 새롭게 황병일 수석 코치와 강성우 배터리 코치를 영입하였다. 또한 라쿠텐의 스카우터였던 송일수를 2군 감독으로 영입하였다. 김민호 코치 등 3명을 내보내고 가득염 투수코치, 조원우 3루/수비코치 등 총 9명의 코치를 영입하였다. 시즌 초반을 호기롭게 시작했으나 애매한 투수 운용으로 5월까지 4위에 머무르던 순위는 6월에 6위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상무에서 갓 제대한 신인 좌완 투수인 유희관의 발견, 이종욱김현수, 김재호 등의 활약으로 리그 팀 타율 1위의 타격 성적으로 정규 시즌을 4위로 마감했고 준 플레이오프에서 넥센을 3승 2패로, 플레이오프에서 LG를 3승 1패로 제압하면서 감독으로 부임한 후 처음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2013년 한국시리즈에서는 삼성과 7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3승 4패를 기록하며 삼성에 우승을 내주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에서 3승 1패로 우세한 상황에서 내리 3연패를 당해 승부사 기질 부족이라는 이유로 프런트와 마찰을 크게 빚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7]

참조[편집]

  1. 김진욱 두산 감독 선임 “강한 팀, 깨끗한 야구 펼치겠다”《서울신문》, 2011년 10월 9일
  2. 프로야구 사령탑, 얽히고 설킨 긴 인연 짧은 인연 - 한국일보
  3. "중앙선을 넘었다. 그리고 다시 야구로 넘어왔다" - 조선일보
  4. 두산 "김진욱 감독 소통력 높게 평가" - 연합뉴스
  5. 두산 신임 감독에 김진욱 투수코치 《한국일보》, 2011년 10월 9일
  6. 왜 두산은 김진욱 감독을 전격 경질했나 - 스포츠조선
  7. 김진욱 감독, 사흘 전 구단 수뇌부와 대판 싸웠다더니… - 스포츠동아

바깥고리[편집]

전 임
김광수 (감독 대행)
제8대 두산 베어스 감독
2011년 10월 9일 ~ 2013년 11월 27일
후 임
송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