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성 (농구 선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주성
No. 32 – 원주 동부 프로미 (2002년 ~ 현재)
포지션 파워포워드
리그 KBL
개인 정보
출생 1979년 11월 9일(1979-11-09) (34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205
몸무게 92
선수 경력
메달 기록
대한민국 대한민국의 선수
남자 농구
아시안 게임
1998 방콕 남자 농구
2002 부산 남자 농구
2010 광저우 남자 농구
FIBA 아시아 선수권 대회
2013 방콕 남자 농구

김주성(金鋳城, 1979년 11월 9일 부산 ~ )은 대한민국의 농구선수이다. 중앙대학교 졸업 후, 2002년 원주 TG삼보 엑써스(현 원주 동부 프로미)에 1차 1순위로 지명 입단하였다. 원주의 첫 번째 우승인 2002~2003시즌에서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이어 원주의 두 번째 우승인 2004~2005시즌에서 MVP를 수상했다. 원주 동부 프로미의 주장을 맡고 있으며 등번호는 32번, 연봉은 팀내 최고인 6억 원이다.

농구대통령 허재와의 만남[편집]

김주성이 입단한 원주 TG에는 당시 플레잉코치인 허재가 있었다. 중앙대 선후배 관계인 이들은 당시에는 아마도 환상적인 조합으로 나올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허재는 말 그대로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최고의 테크니션 가드이고 97-98 프로농구에서 부상투혼을 보여주며 MVP에 등극한 선수이다.

그런 허재가 김주성을 안게 되면서 자신의 농구 인생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우승이라는 꿈을 이루게 해줄 대형신인 영입에 함박 웃음을 지었다.[출처 필요] 김주성 또한 천하의 허재를 만나게 됨으로써 프로라는 새로운 농구 인생에 있어서 아주 큰 행운으로 다가왔던 것이다.[출처 필요]그러므로 이들의 만남은 환상적인 조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출처 필요]

첫우승 02~03시즌[편집]

김주성의 입단으로 힘을 받은 원주 TG는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졌다. 물론 당대 최고의 가드로 떠오른 전년도 신인왕 김승현이 버틴 오리온스는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유감없이 작년의 내용이 실력임을 입증하였다. 그러나 작년에 최하위를 기록한 TG도 김주성의 효과로 3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였다[출처 필요]. 이 해 김주성은 경기당 평균 17.04점, 8.72리바운드, 2.24 어시스트, 2.07슛블록을 기록하며 신인상을 차지하였다. 그 뿐이 아니라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에서는 골밑을 지키며 처녀 우승에 공헌하였다. 특히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는 1쿼터 초반 3-24로 뒤져서 동양에게 패할 조짐을 보였는데 식스맨 신종석(현재 경복고 코치)의 활약(3점슛 5개 시도, 성공률 100%)과 유명한 "잭슨 타임"이 펼쳐진 그 경기에서 안정된 리바운드, 슛블록으로 팀이 위기에서 탈출하는 데 한몫하였던 것이다.[출처 필요] 당시 TG 멤버: 김주성, 허재, 양경민, 리온데릭스, 데이빗 잭슨 오리온스 멤버: 박재일, 김승현, 힉스, 라이언 페리맨, 이지승 등

둘째 해의 아픔을 딛고[편집]

김주성은 두 번째해에 부진해지는 이른바 2년차 징크스를 비웃기라도 하듯 03~04시즌 게임당 18.85점, 8.85리바운드, 2.43슛블록이라는 향상된 성적으로 정규시즌 MVP에 뽑혔다. 그러나 2003-2004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하고도 정작 챔피언전에서는 이상민, 조성원, 추승균이 맹활약한 KCC 신선우 감독은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모비스에서 바셋을 편법임대 트레이드를 통해 전력을 보강했다.KCC 에 덜미를 잡혀(4:3 KCC승리, MVP 이상민) 분루를 삼킨 원주 TG삼보는 시즌 종료 후 플레잉코치였던 허재가 은퇴를 선언하게 된다. 훗날(09~10 시즌) 김주성의 소속팀 동부 감독이 되는 강동희 도 허재 은퇴 보름 후에 은퇴를 선언한다. 당시 멤버 앤트완홀 김주성 허재 신기성 리온 데릭스 정훈 등 KCC 이상민 추승균 조성원 민랜드, 바셋 등

이윽고 다음해인 04~05시즌에 이를 설욕하게 된다. 일찌감치 독주 체제를 굳히면서 2년 연속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은 TG 삼보는 플레이오프에서 상대를 간단히 제압하고 올라와서 안양 SBS와 접전끝에 물리치고 올라온 디펜딩챔피언 KCC를 맞이한다. 노장(이상민 추승균 조성원 등)이 많은데다 접전 후유증까지 겹쳐진 KCC는 지쳐 보였지만 그들과의 일전은 일진일퇴의 접전이었다. 마침내 6차전이 되어서야 승패가 갈라지게 되었고 TG 삼보는 정상탈환에 성공하였다. 김주성은 플레이오프 MVP에 선정되는 기쁨도 누렸다. 당시 티지 멤버는 아비 스토리(전창진 감독이 플레이오프를 대비해 시즌중교체) 자밀 왓킨스 김주성 양경민 신기성 등 KCC멤버는 이상민 추승균 조성원 민렌드 제로드 워드 등


홀로서기[편집]

김주성에게는 농구대통령 허재가 있었고, 허재가 은퇴한 후에도 군에서 제대한 신기성이 있었기에 그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농구선수로서의 성공시대를 열어가고 있었다.[출처 필요] 그러나 신기성은 2004-2005시즌이 끝나자 FA 자격을 얻게 되면서 상무시절 감독인 추일승감독과의 인연으로 KTF로 이적하였고, 양경민 선수는 스포츠토토 부정베팅 사건과 성추행 파문에 휘말려 정상적인 선수생활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설상가상으로 모기업인 TG삼보의 자금난이 심해지면서 팀이 매각되는 상황에 이른다. 김주성에게는 이런 일들이 위기감으로 작용했을지도 모른다. 우여곡절끝에 매각된 팀은 동부그룹이 인수하게 되었고 원주 동부 프로미로 재창단되었다. 원주 동부는 2005-2006시즌 3위의 성적을 올리며 선전했지만 준플레이오프에서 오리온스에 패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듬해 시즌중 김주성은 경기 도중 인대부상을 당하여 시즌 아웃되었고 이 여파로 동부는 성적이 곤두박질하면서 김주성 입단 이후 최악의 성적인 8위에 머무르게 된다.

그렇게 한 해를 보낸 뒤 2007-2008 시즌 김주성은 부활하였다. 허재 없이도, 신기성 없이도 그는 팀을 이끄는 에이스가 되었던 것이다.[출처 필요] 물론 이광재라는 신인이 들어와서 코트를 누볐기에 빛날 수도 있겠으나 공격이 아닌 수비 위주로 팀을 위해 희생하는 그가 돋보였던 것이다.[출처 필요] 골밑에서는 레지 오코사와 함께 트윈타워를 구축하였고, 공격할 때 상대 선수들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되었다.[출처 필요] 정규시즌을 2위와 무려 5게임차나 앞선 여유있는 우승을 이루었고 서울 삼성과의 결승전에서 4승 1패의 성적으로 팀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이루었다. 그리고 생애 두 번째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이미 정규리그, 올스타전 MVP수상했으므로 트리플 크라운 달성) 그 후, 김주성은 현재까지 한국 최고의 포워드로 활약하고 있다.

04~05시즌 성적 요약. 정규리그 우승, 4강에서 육상농구를 구사하던 KT&G (황진원 주희정 은희석 이현호 등) 를 맞아 3:1로 결승진출, 결승에서는 강혁 이규섭 오예데지, 이상민 등을 앞세운 삼성썬더스를 맞아 김주성 이광재 표명일 강대협 오코사 등을 주축으로 4:1로 일축.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