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숙 (1947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영숙(金英淑, 1947년[1] ~ )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의 본처이자 세 번째 아내로 김영숙은 조선노동당 중앙당의 타자수 출신이었다. 김영숙은 함경북도 안전국 전화교환수로 일하다가 중앙당으로 와서 김정일을 만나게 됐고, 1974년에 결혼했다.[2]

김일성이 정해준 공식 여인이며 김일성 집무실 타자수 출신이었다는 점과, 김정일과의 사이에서 김설송(1974년생), 김춘송(1976년생)이라는 딸이 있다는 정도만 알려져 있을 뿐 그녀의 행적에 대해서는 거의 베일에 가려있다.

김영숙은 김일성이 맺어준 인연으로 결혼하였으며 딸의 이름 설송은 김일성이 직접 지어줬다고 한다. 그러나 성혜랑은 그의 책『등나무 집』에서 “김영숙은 아버지 앞에 합법화된 여자라는 의미 외에는 없다. 가계는 공민증(남한의 주민등록증에 해당)도 없다. 그 어떤 법적 수속도 문서도 없다”면서 “누구를 아내로 인정하는가는 법 위에 군림한 최고 수반 자신의 인정 외에는 없다”고 말했다.[2]

가족[편집]

김일성
金日成
1912 - 1994
김정숙
金正淑
1917 - 1949
홍일천
洪一茜
1942 -
성혜림
成蕙琳
1937 - 2002
김영숙
金英淑
1947 -
김정일
金正日
1941 - 2011
고영희
高英姬
1952 - 2004
김옥
金玉
1964 -
김혜경
金惠敬
1968 -
김정남
金正男
1971 -
김설송
金雪松
1973 -
김춘송
金春松
1975 -
김정철
金正哲
1981 -
김정은
金正恩
1984 -
김여정
金與正
1987 -

주석[편집]

  1. 통일부 북한자료실[깨진 링크]
  2. 데일리NK - 김정일의 여자관계, 수많은 희생 불러

김영숙의 출생년도는 불분명 하다. 1947년도 추측일 뿐이다. 그녀는 베일에 가려져 있고. 그나마 알려진 정보는 다음과 같다. 청진공산 대학 부학장 딸. 결혼전 당 조직부 간부등록과 근무. 1973년 10월 결혼. 1974년 장녀 김설송 출산. 1976년 차녀 김춘송 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