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암(金巖, 생몰년 미상)은 8세기 신라의 점복가·병술가(兵術家)이다. 관위는 이찬.

김유신(金庾信)의 후손으로 《삼국사기》에는 김유신의 적손(嫡孫)인 김윤중의 서손(《김해김씨족보》에는 김유신의 3남 원정의 손자로 적었다)이다. 기록에는 본성이 총민하고 술법 배우기를 좋아하였으며 하나를 들으면 세 가지를 아는 수재였다고 전한다. 일찍이 이찬으로서 당에 숙위하면서 틈틈이 음양학(陰陽學)을 배웠으며, 스스로 《둔갑입성지법(遁甲立成之法)》을 저술하여 점복술과 은형술(隱形術)에 신경지를 열었다. 당 대력(大曆) 연간에 귀국한 뒤에는 사천대박사(司天大博士)를 거쳐 양주(良州)·강주(康州)·한주(漢州) 등지의 태수(太守)를 역임하고, 집사시랑(執事侍郞)을 거쳐 패강진두상(浿江鎭頭上)이 되었다. 태수직으로 재임하는 동안 농한기를 현지 사람들에게 육진병법(六陣兵法)을 가르쳤으며, 혜공왕 15년(779년)에 일본에 사신으로 갔다가 억류당할 뻔한 적도 있었으나 마침 당에서 사신으로 일본에 와있던 고학림(高鶴林)이 그를 보고 반가워하는 것을 보고, 억류하지 못하고 돌려보냈다고 한다.

《삼국사기》는 또한, 일찍이 메뚜기떼가 서쪽에서 패강진 경계로 들어와 들판을 뒤덮어 백성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보고, 암이 산마루에 올라가 분향하고 하늘에 기도하자 갑자기 큰 비바람이 일며 누리가 다 죽어 버렸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