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승희
출생 1952년 3월 1일(1952-03-01) (62세)
광주
직업 작가, 교육인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시, 소설
주요 작품 태양미사
냄비는 둥둥
주요 수상 1991년 제5회 소월시문학상
2003년 고정희상

김승희(金勝熙, 1952년 3월 1일 ~ )는 대한민국의 시인이자 소설가이다. 광주 출생으로 서강대학교 영문과, 동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하였다. 현재 서강대학교 문학부 국어국문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불의 여인’, ‘언어의 테러리스트’, ‘초현실주의 무당’으로 불린다.[1]

약력[편집]

197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여,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소설이 당선되었고, 1991년 제5회 〈소월시문학상〉, 2003년 제2회 〈고정희상〉, [2013년] 제4회 질마재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저서[편집]

시집[편집]

산문집[편집]

  • 《고독을 가리키는 시계바늘》(1976) ISBN 5000010069
  • 70년대 작가와의 대화집《영혼은 외로운 소금밭》(1980) ISSN 2002202002873
  • 이상 평전《제13의 아해도 위독하오》(1982)
  • 《벼랑의 노래》(1984) ISBN 2001634000600
  • 《33세의 팡세》(1985) ISBN 8970124055
  • 《단 한 번의 노래 단 한 번의 사랑》(1988) ISBN 2005643000316
  • 《사랑이라는 이름의 수선공》(1993) ISBN 8985247611
  • 《너를 만나고 싶다》(2000) ISBN 8901030365
  • 《남자들은 모른다》(2001) ISBN 8989351111
  • 《김승희 윤석남의 여성이야기》(마음산책, 2003)
  • 《그래도라는 섬이 있다》(마음산책, 2007)

소설집[편집]

주석[편집]

  1. 김승희. 두산 엔싸이버 백과사전. 2008년 3월 15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