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석원

1955년 성남중학교 교장 시절
출생 1893년 9월 29일
조선 조선 한성부
(현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망 1978년 8월 6일
국적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일본 육군사관학교 제27기
직업 군인, 국회의원
김석원
1893년 9월 29일 ~ 1978년 8월 6일
태어난 곳 한성부
복무 일본 제국 육군 군기 일본 제국 육군
Flag of the Army of of the Republic of Korea.svg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15년 ~ 1945년 (일본군 육군)
1949년 ~ 1956년 (대한민국 육군)
최종 계급 帝國陸軍の階級―襟章―大佐.svg 일본군 육군 대좌 (대령)
소장.JPG 대한민국 육군 소장
주요 참전 태평양 전쟁, 한국 전쟁
기타 이력 국회의원

김석원(金錫源, 일본식 이름: 金山錫源(가네야마 샤쿠겐), 1893년 9월 29일 ~ 1978년 8월 6일)은 일본군 장교를 지낸 대한민국 국군의 군인이다.

생애[편집]

한성부 출생이다. 1909년 일본에 유학하여 일본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했다. 1915년 일본 육사를 제27기로 졸업하고 1917년에는 보병 소위로 임관했다. 그는 1931년 만주사변이 일어났을 때 중대장으로 화려한 전과를 기록했고, 1937년 중일 전쟁 때는 대대장으로 출전했다. 일본군에서 제대할 때까지 별은 달지 못했으며, 최종 계급은 일본군 대좌(대령)였으므로 중장이었던 홍사익에 이어 일본군에 복무한 조선인 중 최고위급 인물이다.

김석원은 일본군 장교로 근무한 정도를 지나 침략 전쟁에 일선 지휘관으로 적극 뛰어들어서 훈장을 받았고, 특히 만주 지역에서 독립군들과 직접 전투를 벌인 인물로 잘 알려져 있으나 그가 세운 대부분의 전공은 중국군을 상대로 한 것이다. 김석원은 2개 중대의 병력으로 1개 사단의 중국군을 쫓아버리는[1] 등 눈에 뜨이는 전공을 올려 〈김부대장 분전기〉, 〈김석원 부대 격전기〉, 〈전진여담(戰塵餘談)〉 등의 기사가 언론을 통해 소개됐다.[2]

그리고 실제로 위에서 거론한 <金部隊의 奮戰記(매일신보, 1938년 03월 11일 3면 1단)>, <전진여담(매일신보, 1939년 03월 29일 3면 3단)> 등은 모두 만주에서의 독립군 토벌이 아닌 북중국 전선에서의 국민당군과의 싸움에서 올린 전공을 다룬 것이다. 태평양 전쟁 때는 학병으로 참전할 것을 권유하는 강연회에 이응준 등과 함께 참가하기도 했다.

1945년 광복 당시에는 대좌 계급으로 평양에서 근무하고 있었는데, 광복 후 바로 상경하여 이응준이 위원장을 맡은 조선임시군사위원회에 참가했다. 이 조직은 일본 육사 출신의 장교 모임인 계림회가 주도하여 조직한 군사 단체였다. 그는 대한민국 국군 대령으로 임관하여 일본군이나 만주군 출신이 국군의 중추를 형성하게 하는데 기여했다.

1949년 10월 한국군이 북한 상인과 북한산 북어를 밀무역하여 이익을 챙긴 이른바 '북어사건'이 일어나자 이를 두고 국방부 참모총장이었던 채병덕 장군을 거론하였다가 강제 예편 당하였다. 이듬해 한국 전쟁이 일어나자 사단장으로 현역 복귀하여 조선인민군과 전투를 벌였다. 브루스 커밍스는 그가 김일성의 아내 김혜순의 죽음과 상관이 있다는 루머가 있다고 말했다. [3]

북한에서는 한국 전쟁의 발발 원인을 미군 주도의 북침으로 보고 있으며, 이때 북침 계획 과정에 참가한 대한민국 국군 측 인물로 김석원을 언급하고 있다.[4] 또한 김일성의 항일 투쟁 경력과 대한민국 국군 장성을 지낸 김석원의 독립 운동 탄압 경력을 종종 대비시키고 있는데, 보천보 전투 이후 김석원이 김일성 부대 토벌에 나서면서 함흥에서 혈서로 쓴 "무운장구"라는 깃발을 들고 성대한 장행식을 가졌다가 결국 패퇴했다는 등의 일화가 인용된다.[5] 그러나 당시 복무 기록 등에는 김석원이 함흥에 있었다는 기록이 없다. 또한 북한 측이 일본군 74연대와 김일성 부대 사이의 "간삼봉 전투"가 있었다고 하는 날짜(1937년 6월 30일) 직후인 1936년 7월 15일자 동아일보는 "78연대 소속 대대장인 김석원 소좌"가 탑골공원에서 시국강연회를 했음을 보도하고 있다. 일본어 버전 역시 간삼봉에 김석원이 참가했다는 주장에 대해 언급하고 있지 않다. 실제 간삼봉 전투가 일부 일본군 파견대와 김일성 부대 사이의 소소한 총격전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1956년 예편한 뒤 이후 동업자 원윤수와 함께 설립한 성남고등학교 교장을 지냈으며 대한민국 제5대 국회의원도 역임했다. 김석원 생존 중에 성남고에 그의 동상이 세워졌다가 2003년 친일파 논란과 관련된 항의[6] 를 받고 철거된 일화가 있다.

2002년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이 선정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4인 명단에 모두 포함되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목록에는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육군 중위로 참전했다가 필리핀에서 전사한 그의 차남 김영수도 함께 포함되어 있다.

저서로 회고록인 《노병의 한(恨)》(1977)을 남겼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주석[편집]

  1. 박경석 (1990년 6월 15일). 《육군종합학교》. 서울: 서문당
  2. 반민족문제연구소 (1993년 3월 1일). 〈정훈 : 동포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보도통제의 첨병 (박준성)〉, 《친일파 99인 2》. 서울: 돌베개. ISBN 978-89-7199-012-4
  3. 이승만·김일성 모두 ‘침공’ 추진…북, 중·소 설득해 선공, 한겨레신문
  4. "조선전쟁발발 50년에 즈음한 비망록/조선정부", 《조선중앙통신》, 2000년 5월 31일 작성.
  5. "오늘도 울려오는 원쑤격멸의 총성 - 간삼봉전투승리 70돐을 맞으며", 《로동신문》, 2007년 6월 29일 작성.
  6. 방학진. ""일본군 출신 김석원 동상 철거하라" - 민족문제연구소, 성남중고 설립자 동상 철거요구", 《오마이뉴스》, 2002년 8월 28일 작성. 2008년 7월 4일 확인.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영등포구 갑)윤명운
(영등포구 을)류홍
제5대 국회의원(서울 영등포구 을)
1960년 7월 29일 - 1961년 5월 16일
무소속
(영등포구 갑)윤명운
후 임
(영등포구 갑)한통숙
(영등포구 을)박한상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