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학 (190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명학(金明學, 1901년 9월 8일 ~ 1969년 4월 23일[1])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의사이다.

생애[편집]

출신지는 함경남도 함흥부이다. 부유한 가정에서 자랐고, 조선총독부 도지사를 지내기도 한 기업인 석진형의 딸과 결혼했다.

1924년경성의학전문학교를 졸업하고 1930년에는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의사였다. 전공 분야는 외과이다. 경성의전 졸업 후 조선총독부병원의 외과에서 근무하다가 1928년부터 경성제국대학 의학부 외과교실에서 근무했다.

1930년에 경성제대에서 사직하고 함흥으로 귀향하여 개업의가 되었다. 이후 함경남도 도회의원을 지내면서 지역의 명망 있는 유지로 활동했다. 1935년 총독부가 편찬한 《조선공로자명감》에 353명의 공로자 중 한 명으로 기재되어 있다.[2][3] 《조선인사흥신록》에는 김명학이 "드물게 보이는 수재로 기술이 뛰어나고 품성이 순결"하다는 인물평이 적혀 있고, 치료와 연구로 대중의 신망을 얻어 함흥 지역 발전에도 공이 큰 것으로 되어 있다.

평소 승마와 사냥, 스케이트 및 여러 구기를 즐기는 만능 스포츠맨이었다. 함흥에서 함흥 축구단을 창단하고 단장을 맡는 등 스포츠에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함흥 축구는 이때 김명학의 노력으로 전성기를 맞이했다.[4]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징병제 실시 감사 담화를 발표하고 흥아보국단 함남지역 위원과 조선임전보국단 이사를 지내며 일제에 협력한 행적이 있다.[5] 이로 인해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지역유력자 부문에 선정되었다.

태평양 전쟁이 종전된 뒤에 소군정 지역이 된 함흥에서 친일 우익 집단을 대표[6] 하다가, 미군정 영역으로 월남하여 김명학외과의원을 열고 원장으로 재직했다.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대한승마협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 스포츠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주석[편집]

  1. "전 축구협회장 金明學박사 별세", 《조선일보》, 1969년 4월 24일 작성, 8면면.
  2. 성강현. "‘조선공로자명감’친일 조선인 3백53명 기록 - 현역 국회의원 2002년 발표한 친일명단 일치 상당수", 《일요시사》, 2004년 3월 18일 작성. 2008년 6월 10일 확인.
  3. 성강현. "3백53명 중 2백56명 명단", 《일요시사》, 2004년 3월 18일 작성. 2008년 6월 10일 확인.
  4. 대한축구협회 (2005년 6월 25일). 〈2. 홍덕영〉, 《한국 축구의 영웅들》. 서울: 랜덤하우스중앙. ISBN 89-5924-484-8
  5.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 (2004년 12월 27일). 《일제협력단체사전 - 국내 중앙편》. 서울: 민족문제연구소. ISBN 89-953307-2-4
  6. 김남식 (2006년 3월 10일). 〈해방 직후 북한 인민위원회의 조직과 활동 (김용복)〉, 《해방전후사의 인식 5》. 서울: 한길사. ISBN 978-89-356-00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