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대문(金大問, ?~?)은 신라진골 귀족으로, 문장가이며 관료이자 학자이기도 하다. 《화랑세기》의 저자이며, 본관은 경주이고, 금성 출신이다.

생애[편집]

왕실의 먼 친척으로 일찍이 당에 유학하였고, 성덕왕 3년(704년) 한산주 도독을 지냈다. 문장이 뛰어나서 여러 가지 저서가 《삼국사기》 편찬의 사료로 사용되었으나 현존하지 않는다.

삼국사기》 권46의 열전에는 그의 저서로 《계림잡전》, 《한산기(漢山記)》, 《고승전(高僧傳)》, 《악본(樂本)》, 《화랑세기》 등이 나열되어 있으나, 현재 전해지는 것은 없다. 이들은 김부식이 《삼국사기》를 저술할 때까지 남아 있어서 자료로 인용되었다고 한다.

박창화가 필사한 《화랑세기》의 일부가 1989년1995년 경주 시내의 사찰에서 두 차례 발견되었으나, 내용은 일부 단편이고 진위 여부는 아직 가려지지 않았다.

저서[편집]

관련 항목[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