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페티시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성인용 기저귀

기저귀 페티시즘기저귀를 입고 싶은 성적인 욕망을 충족시키는 행위를 뜻한다.

종류[편집]

  • 오모라시는 주로 일본에서 인기있는 페티시 문화로 기저귀를 입으며 오줌을 참는 성적인 체험을 만끽하는 행위를 가리킨다.

평가[편집]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기저귀 페티시즘을 대체로 부정적으로 본다. 네이버 기저귀 애호가 카페가 일부 네티즌의 부정적인 평판으로 2010년 9월에 폐쇄되었다.[1][2][3] 또 다른 예로 대한민국의 5인조 걸 그룹 걸스데이기저귀 패션으로 공연하여 의상과 관련된 논란이 있었다.[4]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오영경 기자. "성인용 기저귀카페 폐쇄...착용샷에 사용기까지 '엽기'", 《서울신문NTN》, 2010년 9월 11일 작성. 2012년 10월 14일 확인.
  2. "성인만 가입하는 기저귀 카페 충격…현재 폐쇄 중", 《매일경제》, 2010년 9월 11일 작성. 2012년 10월 14일 확인.
  3. "다 큰 성인이 기저귀 차고 소변을?…기저귀카페 결국 폐쇄", 《Hankyung.com》, 2010년 9월 11일 작성. 2012년 10월 14일 확인.
  4. 표재민 기자. "걸스데이 기저귀패션 논란 해명 "반바지인데 춤추다 보니…"", 《TV리포트》, 2011년 5월 30일 작성. 2012년 10월 14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