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요하라노 후카야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요하라노 후카야부(백인일수

기요하라노 후카야부(일본어: 清原深養父 (きよはらの ふかやぶ), 청원심양부)는 일본 중고36가선중 한명이자 백인일수중 한명이다. 헤이안(平安) 중기의 관인(官人)이자 가인(歌人)이었다. 부젠(豊前, 풍전)의 국사(國司)였던 기요하라노 후사노리(清原房則|きよはらの ふさのり, 청원방칙)를 아버지로 두었다.

엔기(延喜|えんぎ, 연희)8년 (908년)에 내장소윤(内匠少允), 엔쵸(延長|えんちょう, 연장)원년 (923년)에 내장대윤(内蔵大允)을 역임하였다. 엔쵸 8년 (930년)에는 종5위하(従五位下)에 보위되었다. 말년에는 에도 이와쿠라(岩倉, 암창)에 사원을 지어 그곳에서 은거하며 여생을 보냈다고 한다.

고킨와카슈(古今和歌集, 고금화가집)에 17수(首), 여타 촉센와카슈(勅撰和歌集, 칙선화가집)에 총 41수가 정리되어 있다.[1]

주석[편집]

  1. 『勅撰作者部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