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지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억의 지속(스페인어: Persistencia de la Memoria The Persistence of Memory )(1931)은 살바도르 달리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그림이다. 특별히 시계의 모습이 특이한 형태로 그려져 있다. 녹아내리는 시계(Melting Clocks), 늘어진 시계(Droopy Clocks) 등으로도 널리 알려져 왔다.

1934년 이후로 뉴욕의 현대미술관이 소장하였다. 그러나 지금은 로스엔젤레스 미술관에 전시 중이다.(2007-10-14 ~ 2008-01-06) 로스엔젤레스에서의 전시가 끝나면 플로리다 주 피츠버그에 있는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으로 전시관을 옮기게 될 것이다.(2008-02-01 ~ 2008-06-01). 따라서 6월 달이 돼서야 뉴욕으로 다시 돌아올 것이다.

작품설명[편집]

이 작품은 당시 달리가 생각했던 초현실주의에 입각하여 부드러움과 견고함의 조합을 이용하였다. 때문에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듯한 시계 모양이 나타나게 되었다.

실제로 달리의 작품이 프로이트의 학설에 따르고 있긴 하지만 그림의 형상은 1945년 원자 폭탄 투하 이후 과학적인 면모를 다루는 경향으로 바뀌었다. 기억의 지속이라는 작품에서 아인슈타인상대성 이론을 통해 시간의 왜곡을 묘사한 것 같다고 평가를 받기도 하는 이유는 그 때문이다.

대개의 경우 나무는 칼처럼 뾰족한 사물을 가리키지만 여기에서는 그림의 다른 요소와 똑같은 의미를 지닌다. 어떤 의미에서는 열망과 두려움 그리고 한편으로는 테러나 전쟁에 대한 공포가 나타나 있다. 한편 오른쪽 자락에 있는 황금색의 절벽은 달리의 모국인 스페인을 상징한다고 한다.

역사[편집]

처음에 그의 작품에 파리의 피에르 콜리에 갤러리(Galerie Pierre Colle)에 1931년 최초로 전시되었다가 뉴욕의 갤러리스트였던 줄리엔 레비가 250불을 주고 사왔다. 1933년 그림은 스텐리 비 레소르 부인(Mrs. Stanley B Resor)에 팔렸고 그녀는 익명으로 그림을 1934년 뉴욕 현대미술관에 기증하였다.


외부 링크[편집]

뉴욕현대미술관 공식 웹사이트(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