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Kumho Asiana Cultural Foundation, 錦湖韓亞文化財團)(이사장 박삼구)은 '한국 국가 발전에 공헌할 인재 양성, 학술·예술 등의 진흥을 위한 문화 활동과 이의 연구조사, 창작 보급에 참여하고 이를 지원'이라는 목적으로 1977년 11월 29일 설립된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재단법인이다. 사무실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간동 78에 있다.

재단 소개[편집]

1977년 11월29일에 창립되었다. 당시 금호그룹(現 금호아시아나그룹)이 2억원을 출자해 장학재단으로 출발하였으며, "기업의 오늘을 있게 한 지역과 지연민들에게 그 이윤의 일부를 되돌려줘야 한다"는 금호아시아나의 경영 철학을 기본으로 장학 사업을 확장하여 오늘날 클래식음악, 미술, 장학 사업을 아우르는 모범적인 문화재단으로 성장했다.

재단의 목표는 '영재는 키우고, 문화는 가꾸고'라는 설립 취지에 모든 것이 담겨있다. 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클래식 음악 전용 홀인 금호아트홀과 한국의 젋은 음악도를 위한 교육의 공간 문호아트홀, 국내 사립미술관의 대표주자인 금호미술관의 운영 목표 역시 여기에 맞춰져 있는데 무엇보다 주력하는 것은 음악과 미술 각 분야의 영재를 집중 발굴 및 육성하는 데 있다. 그 동안 재단이 국내외 저명 연주자와 해외 오케스트라 초청, 다양한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 운영, 명품 고악기 무상 임대, 음악 영재 및 젊은 작가 발굴 및 지원, 연주자 항공권 제공 및 음악 영재에 장학금 수여 등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또한, 금호예술기금을 쾌척하여 예술의전당 음악영재 캠프 & 콩쿠르를 개최하는 등, 국내 문화예술계의 발전을 위한 기금 지원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으며 그 결과 한국의 대표적인 메세나로 자리 잡았다.

주요 사업[편집]

문화예술 지원사업은 음악사업, 미술사업, 장학사업 등 크게 세 가지 분야로 나뉜다. 대표적인 클래식 영재 발굴 시스템으로 '금호 영재 콘서트 시리즈'(만 14세 미만)와 '금호 영 아티스트 콘서트 시리즈'(만 14세 이상)가 있다. 지금까지 두 콘서트를 통해 배출된 음악 영재들은 1천 여 명에 달하며, 김선욱(피아노), 손열음(피아노), 권혁주(바이올린), 신아라(바이올린), 이유라(바이올린/비올라), 성민제(더블베이스) 등이 대표적이다.[1]

연혁[편집]

출처[편집]

  1.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영재는 키우고 문화는 가꾸고, 한국일보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