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각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금각만(터키어: Haliç, 그리스어: Χρυσόν Κέρας 영어:Golden Horn)은 터키의 도시 이스탄불을 끼고도는 해협어귀의 이름이다. 마르마라 해와 함께 이스탄불 곶을 둘러싸고 있다.

천혜의 항구이자 자연적인 방어 요충지로 비잔티움 제국의 해군선단의 본부가 위치하고 있었고 해안선을 따라 성벽이 세워져 콘스탄티노폴리스를 보호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