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람 염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람 염색법(Gram Staining, - 染色)은 1884년 덴마크의 의사인 한스 크리스티안 그람이 고안한 특수 염색법으로 세균류염색하여 크게 둘로 나누는 방법이다. 대부분의 세균들은 세포벽의 구조에 따라 두 종류로 분류된다. 그람염색법에 의해 보라색으로 염색되는 세균을 그람 양성균이라 부르고, 붉은색으로 염색되는 세균을 그람 음성균이라 부른다.

염색 방법[편집]

과거의 그람염색법에 비해 현대의 그람염색법은 많은 면에서 개량되었다.

과거의 그람 염색법[편집]

허커(Hucker) 원법이라고도 한다. 표본을 아닐린수·겐티아나액(Gentian violet)으로 염색해서 아이오딘-아이오딘화 칼륨으로 매염 처리한 후, 에탄올로 씻어준다.

현대의 그람 염색법[편집]

허커(Hucker) 변법이라고도 한다. 과거의 염색법과 차이는 염색 시약을 겐티아나액(Gentian violet) 대신에 크리스탈 바이올렛(Crystal violet)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세균을 슬라이드 글라스에 고정시켜 건조시키고 크리스탈 바이올렛으로 1~ 2분간 염색시킨 뒤 요오드-요오드화칼륨에 1분간 염색시킨다. 이후 에틸알코올을 이용하여 탈색시켜주고 이를 물로 씻어준 뒤 사프라닌등 붉은색 계통의 염색약으로 1 ~ 3분간 2차염색을 하고 물에 씻은 뒤 현미경으로 관찰하여준다.

염색 결과[편집]

그람 양성균의 경우 첫 번째 염색약이 에틸렌 탈색 과정에서 씻겨나가지 않으므로 보라색을 띠고(두 번째 염색약보다 첫 번째 염색약이 더 진한 색이므로 두 번째 염색약은 이 경우 효과가 없다.), 그람 음성균의 경우는 첫 번째 염색약이 씻겨나가고 두 번째 염색약으로 염색되므로 붉은색을 띠게 된다.

주의 사항[편집]

그람 염색 시 그람 양성이 그람 음성으로 염색되는 경우가 있다. 강한 열처리, 지나치게 오랜시간 동안의 탈색으로 인해 CV-I결정이 펩티도글리칸을 빠져나가 사프라닌에 의해 분홍색으로 염색이 된다. 그리고 세균의 배양시간에 따라 정지기,사멸기와 같은 상태의 세균들은 세포벽이 온전하지 못하므로 제대로 된 염색이 이루어지지 않아 음성으로 염색 될 수 있다. 이런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서 염색 시에 여러 조건을 필수적으로 준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