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군인공제회(軍人共濟會, The Military Mutual Aid Association)는 군인 및 군무원에 대한 효율적인 공제제도를 확립하여 군인 및 군무원의 생활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국군의 전력향상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군인공제회법에 의하여 설립되었다.

창립배경[편집]

  • 직업군인의 직업 특성상 조기전역 후 전문화된 사회적응 곤란
    • 우리 군의 직업군인은 군 조직의 특수성 때문에 정년이 짧아 장기적인 직업보장이 어려운 취약점이 있다. 또한 전역 후 재취업은 현재의 사회적 추세로 보아 점점 어려워지고 있어 직업군인에 대한 생활안정대책이 주요 쟁점화가 되었다.
  • 가계비 최고조 시기 전역으로 연금만으로는 생계 곤란
    • 대부분의 직업군인들은 자녀들의 교육과 결혼 전에 정년을 맞이해야 하며, 전역 후 유일한 생계수단이 되고 있는 연금액도 현실적인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기에 직업군인들 스스로가 복무기간 중에 전역 후 생활안정을 위한 목돈과 내집마련 등 자구책 강구의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었다.

연혁[편집]

2000년대 이전[편집]

2000년대[편집]

2010년대[편집]

  • 2010년 01월 08일 김태영 국방부장관 방문
  • 2010년 03월 26일 AMPLUS 자산개발(주) 개칭
  • 2010년 04월 01일 고려종합물류(주) 법인화

의결기구[편집]

대의원회(37人)[편집]

구성[편집]

  • 공제회(이사장) : 1명
  • 국방부(국장) : 5명
  • 합 참(인사부장) : 1명
  • 각 군 계급별 대표 : 30명

기능[편집]

  • 정관 변경
  • 이사장 / 감사 선출
  • 사업기본계획 / 예산 심의
  • 결산 승인

운영위원회(7人)[편집]

구성[편집]

  • 공제회(이사장) : 1명
  • 장관 지명(국장급) : 3명
  • 각 군 인사참모부장 : 3명

기능[편집]

  • 이사 선출
  • 규정 제·개정 / 폐지
  • 기본 재산의 처분 / 기채 승인

이사회(6人)[편집]

구성[편집]

  • 이사장(의장) : 1명
  • 기획이사/관리이사 : 2명
  • 재무정책이사 : 1명
  • 건설사업이사 : 1명
  • 금융사업이사 : 1명

기능[편집]

  • 투자기관 선정
  • 신규사업 승인
  • 사업체 임원 선임

회원[편집]

  • 군인사법에 의한 장기복무하사 이상의 현역군인
  • 군무원인사법에 의한 군무원
  • 국방부본부와 국방부 소속기관인 국립서울현충원, 국방홍보원, 국방전산정보원의 공무원
    • 다만, 국방부 일반직 공무원 중 정부시책에 의하여 타 행정부처에 교류 근무하는 자에 대하여는 교류근무기간 중에도 회원자격 유지. 이 경우 교류기간 종료 후 미 복귀 또는 전속조치 등의 사유발생 시는 즉시 회원자격 상실
  • 국방과학연구소법에 의하여 설립된 국방과학연구소,
  • 한국국방연구원법에 의하여 설립된 한국국방연구원 및 국방기술품질원의 직원
  • 국방대학교설치법에 의하여 설립된 국방대학교의 교수, 부교수, 조교수 및 전임강사
  • 공제회의 임·직원

※ 다만, 임시직 또는 조건부로 채용된 자는 제외

회원 현황(2010. 12월말 기준)[편집]

  • 회원가입현황 - 164,751명 (88.1%)
  • 1인 평균 구좌수 - 70.9구좌 (35만원)
  • 1인 평균 저축액 - 2,285만원

군인공제회

사업체 현황[편집]

직영 사업체[편집]

  • 제일식품사업소
  • 대양산업
  • 대신기업
  • 군인공제회C&C
  • SOC 사업관리단
  • 문학개발
  • 국우터널사업소

법인체[편집]

  • 공우이엔씨(주)
  • 용산대행(주)
  • 덕평관광개발(주)
  • 대한토지신탁(주)
  • 한국캐피탈(주)
  • 고려종합물류(주)

지분참여업체[편집]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부동산 개발사업 부실 논란[1][편집]

국회 국방위원회 정의화(한나라당) 국회부의장은 17일 군인공제회로부터 제출받은 `자산건전성 분류기준'을 근거로 시행 중인 28개 사업지 중 경기 광주ㆍ군포 당동ㆍ충북 음성 창원 등 9개 사업지가 `회수불능이 확실해 손비처리가 불가피한 사업'으로 분류돼 투자금 회수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정 부의장은 "군인공제회가 방만한 경영으로 부실해진다면 그 피해는 16만 회원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 전체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면서 "투명하고 공정한 투자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는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같이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군인공제 부동산사업 '부실'..미회수금 2조4천억" 《연합뉴스》2011년 7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