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국제연구센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국제전략연구소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제전략연구소
약칭 CSIS
결성일 1962년
유형 NGO, 싱크탱크
본부 미국 미국 워싱턴 DC
공식 언어 영어
직원수 박사급 220명
웹사이트 http://www.csis.org/
기타 영국 IISS를 벤치마킹

국제전략연구소(國際戰略硏究所, 영어: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SIS) 또는 전략국제연구센터(戰略國際硏究 - )는 미국 워싱턴 DC에 소재한 친일 보수성향의 외교전문 싱크탱크이며, 약자인 CSIS로 언론에 많이 인용된다.

1962년 공화당 하원의원을 지낸 데이비드 앱시러가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를 본떠 만들었다. 헨리 키신저, 브레진스키, 제임스 슐레진저, 윌리엄 브로크가 대표적인 CSIS 출신 인물이다.

진보 성향의 브루킹스연구소, 보수 성향의 헤리티지재단과 함께 워싱턴 DC에서 가장 유력한 싱크탱크 중 하나로, 중립적이고 초당파적인 연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박사급 연구원만 220여 명이 포진해 있다.[1]

2009년 한국부서 신설[편집]

2009년 5월 20일 CSIS는 워싱턴 DC 사무실에서 한국의 워싱턴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일본, 중국 연구프로그램에 이어 한국문제를 전담하는 프로그램인 ‘코리아 체어’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재팬 체어는 28년, 차이나 체어는 17년의 연륜을 자랑하고 있으나 그간 코리아 체어는 없었다. 초대 책임자로 한국계인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가 임명됐다.[2] 빅터 차는 부시 행정부 시절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아시아 담당국장으로, 부시 대통령에게 대북문제에 대해 가장 최측근에서 조언하였다.

신미국안보센터[편집]

2007년 민주당 계열로 신미국안보센터(CNAS)를 설립했다. 국방부 부차관보를 지낸 미셸 플로노이와 CSIS 부소장이었던 커트 캠벨 박사가 설립을 주도했다. 클린턴 정부 시절 외교·안보 고위직을 지낸 인물이 많이 포진했다.[3] 오바마 시대를 맞아 브루킹스연구소, 미국진보센터(CAP)에 이은 3대 싱크탱크로서 민주당 행정부 정책 수립과 집행에 중요한 자문 역할을 한다고 보도되었다. 아직 연간 예산 600만달러에 직원은 30명 정도에 불과해 200명 이상 전문가를 둔 브루킹스연구소헤리티지재단, 미국기업연구소(AEI) 등에 비하면 초라하지만, 멤버 중 상당수가 백악관 또는 국무부, 국방부 등에 차출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4]

주석[편집]

  1. "오바마 무역정책 D학점 … 한·미FTA 체결 서둘러야" 중앙일보 2010-01-18
  2. 빅터 차, 美CSIS 한국연구 책임자로 임명돼 헤럴드경제 2009-05-21
  3. [뉴스 클립] 뉴스 인 뉴스 <25> 미국의 싱크탱크(Think Tank) 중앙일보 2009-06-22
  4. 오바마 뉴싱크탱크 `신미국안보센터` 매일경제 2008-11-18

같이 보기[편집]